상단여백
기사 (전체 733건)
샐리 맥페이그의 『은유 신학 : 종교 언어와 하나님 모델』
샐리 맥페이그가 1982년에 펴낸『은유 신학』은 ‘종교 언어와 하나님 모델’이라는 이 책의 부제에서 알 수 있듯이, 우리가 언어로 표현하는 하나님의 이미지를 종교 언어와 모델이라는 관점에서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를 의...
관리자  |  2001-12-13 00:00
라인
하르펜자크의 유대인의 지혜를 빌려라
고남숙 목사(중국선교사)사람이 한평생 산다는 것은 긴 것 같으면서도 짧고 짧은 것 같으면서도 긴 것을 느끼게 된다. 더욱이 영생을 믿는 우리들은 묘한 느낌을 가지고 살 수 밖에 없을 것이다. 흔히 좋은 스승을 둔 사...
관리자  |  2001-11-15 00:00
라인
엔도 슈사꾸의 침묵
박경양 목사(평화의교회)“하나님은 침묵하셨다. 그러나 결코 그것은 침묵이 아니었다.” 엔도 슈사꾸의 ‘침묵’순교는 기독교인에게 있어 영광스런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그래서 때로 우리는 신앙적 결단을 표현할 때 ‘순교...
관리자  |  2001-11-08 00:00
라인
「상록수」와 「사선을 넘어서」의 만남
나는 책을 좋아하여, 책 속에서 인생에 대한 의문과 삶에 대한 비전을 찾고자 하였다. 청소녀 시절에 감명 깊게 읽어 지금껏 내 가슴속에 애정과 충격의 파도를 품고 살게 한 두 권의 책을 소개하고자 한다. 첫째는 심훈...
관리자  |  2001-11-02 00:00
라인
조선미술의 토착화 연구서 ‘화인열전’
시, 소설, 그림, 음악, 건축, 조각 등 흔히 예술이라고 불리는 것을 대할 때, 늘 마주치는 생각은 어쩜 이렇게 잘 표현할 수 있을까? 세상의 미묘한 변화들을 포착하고, 그것을 글로, 그림으로, 음악으로 어찌 이토...
관리자  |  2001-10-18 00:00
라인
내 기도생활의 지침서 R.A.토레이의 ‘기도와 영력’
10여년 전 첫 목회지인 바로 지금의 이곳에 발을 디뎌 놓았다. 아무것도 없었다. 교회 건물은 커녕 성도도 없다. 당연히 사택도 없었다. 사택은 감자를 쌓아 놓았던 방에 몸 하나 겨우 들어갈 작은 공간이었다. 주변에...
관리자  |  2001-09-20 00:00
라인
십자가와 부활을 담은 아름다운 동화 「강아지 똥」의 향기
한희철 목사(단강교회)동화를 처음 알게 된 것은 군 생활을 할 때였다. 군종 일을 보게 된 나는 일주일에 하루는 광주시내를 다녀와야 했다. 군목이 따로 없는 부대인지라 시내에 있는 교회의 목사님을 만나 예배를 부탁하...
관리자  |  2001-09-13 00:00
라인
앤튼보이슨의 ‘살아있는 인간문서’
1983년 봄, 에모리대학교로 유학을 온 나는 다시 한번 깊은 우울에 빠져있었다. 유학은 왔지만 마음속의 문제는 그대로 남아 있고, 신학교의 공부는 여전히 공중에서 맴돌기만 하였다. 당시 석사 과정에서는 이미 한국의...
관리자  |  2001-09-06 00:00
라인
「생태적 삶을 추구하는 영성」 생태계에서 발견하는 하나님의 말씀
채희동 목사(생명문교회)지난 3백년 동안 인류는 정신적인 면의 발달보다 물질적, 물리적인 발달이 더 빨랐다. 그래서 종교는 빠르게 발전하는 물질 세상을 쫓아 가려하려는 데만 급급해 하다가 종교 자신까지 망가진 결과를...
관리자  |  2001-08-30 00:00
라인
남병희 목사의 절기설교집 메마른 땅에 내리는 소낙비
한경수 감독 (주안교회·원로)훌륭한 독서 즉 진실한 마음으로 참된 책들을 읽은 것은 고상한 행동이다. (TO READ MEANS TO BORROW : TO CREATE OUT OF ONE’S READING IS PA...
관리자  |  2001-08-09 00:00
라인
목회자의 리더쉽을 다시 생각케하는 헨리 나우웬의 예수님의 이름으로
작년에 가깝게 지내는 지인(知人)으로부터 책을 한 권 선물 받았는데, 그 책이 바로 헨리 나우웬(Henri J.M. Nouwen)의 『예수님의 이름으로』였다. 난 그 때 처음으로 헨리 나우웬을 만났는데, 먼저 내 마...
관리자  |  2001-07-19 00:00
라인
내 생애에 새로운 가치관을 심어 준 춘원 이광수의 “島山 安昌浩”
윤춘병 감독(원주제일·원로)내가 책을 많이 읽은 시절은 두어번 있었다. 한번은 1930년대 말엽 3~4년 평양에 있을 때였다. 평양 부립도서관을 내 서재로 알고 시간만 있으면 도서관에 앉아서 주로 세계문학과 철학서적...
관리자  |  2001-07-12 00:00
라인
정경옥 박사의 기독교 신학개론
내가 신학생 때 감명깊게 읽은 책은 정경옥박사가 쓴 「기독교 신학개론」 이란 책이다. 나는 이 책을 감명깊게 보고 또 보고 두 번을 정독했다.신학교를 다니면서 신학에 대한 이해가 없을 때 이 책을 만나게 됐다.정경옥...
관리자  |  2001-06-28 00:00
라인
헨리데이빗 소로우의 '월든(Walden)'
오랜 삶을 살지는 않았지만 그때그때마다 나의 영혼을 움직였던 책들이 있었다. 중학교 시절의 「노인과 바다」, 신학대학지망을 앞둔 고교시절에는 「나의 생애와 사상(A.슈바이처)」, 대학시절 장래를 고민 할 때에는 치숌...
관리자  |  2001-06-21 00:00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