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
설교하는 CEO 일양토건 장현수 장로(궁정교회)“드린 만큼 그대로 주시는 하나님”

대한민국 토건업계의 최고의 기업체 중 하나인 (주)일양토건은 월요아침 직장 예배로 유명하다. 이 조회 예배에서 매주 직접 설교하는 일양토건 CEO, 장현수 장로(궁정교회·사진). 장 장로는 일양토건 회장 이외에도 우리은행 비즈니스 클럽 회장, 서울 YMCA 이사, 덕수상고 명예 동창회장, 연세대 행정대학원 총동문회 고문 등 많은 화려한 직책을 맡고 있지만 그가 가장 아끼는 일은 궁정교회(담임 권종호 목사) 장로로 봉사하는 일이다.
장현수 장로의 신앙생활은 초등학교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처음 시작부터 지금까지 궁정교회에서만 충성하고 있다고 한다. 처음엔 혼자 교회에 다녔지만 서서히 집안 식구들을 하나씩 하나씩 교회로 이끌고 왔다. 동생, 조카, 선후배 등 장현수 장로와 연관돼 궁정교회에 출석하는 교인 만해도 약 30여 명에 이른다.



목표가 있는 신앙생활


장현수 장로는 처음 신앙생활을 이렇게 기억하고 있다. “중고교 시절, 궁정교회에서 박상서 장로님이라는 분을 알게 됐습니다. 이 분을 가만히 지켜보면서 저는 이 다음에 커서 저 장로님처럼 신앙생활을 해야겠다고 다짐을 했습니다. 즉 신앙의 목표를 갖게 된 것입니다.”
그러면서 그가 세운 목표는 ‘이 교회에서 최고로 축복받는 장로가 되겠다’는 것이었다. 그때부터 장현수 장로는 일평생 교회 안에서 제일 축복받는 신도가 되고 싶다는 제목과 비전을 가지고 기도했고 또 그렇게 되기 위해 노력했다.
“교회에서 어떤 목표를 갖고 생활하는가? 신앙 안에서 어떤 비전을 갖고 있는가?” 장현수 장로에게 신앙의 시발점이자 중요한 의미를 가진 질문들이다.
장 장로는 특히 요즘 교회 안 젊은이들이 생명력이 없어 보일 때가 있어 답답하다고 했다. “요즘 교회 청년들이 신앙의 비전이 없어 보입니다. ‘이런 성도가 되겠다. 이런 장로가 되겠다’는 모델이 있고 목표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따라서 교회 교육이 학생들과 젊은이들에게 신앙 안에서 비전을 주고 희망과 도전 의식을 갖도록 해줘야 할 것입니다”라는 장현수 장로는 ‘목표를 갖는 신앙생활’을 거듭 강조했다.



철저한 헌금생활


철저하고 정확한 헌금 봉헌은 장현수 장로의 신앙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이다.
신앙을 갖기 시작한 첫 해, 장 장로가 드린 주일헌금은 1천원이었다. 그 다음해에는 2천원을 그리고 그 다음해에는 4천, 8천, 1만6천, 3만2천원 등 해마다 2배수씩 늘려 주일헌금을 바쳤다. 올해는 주일헌금으로 88만원을 정해놓고 토요일 밤마다 헌금봉투에 정성껏 담아 미리 챙겨놓는다.
“혹시 마음이 변할까봐 아예 88만원짜리 당좌수표 52개를 만들어 놓고 한 장씩 헌금봉투에 넣습니다. 또 절기헌금의 경우, 교회 예산의 10분의 1을 감당하자는 것이 평생 목표이자 하나님과의 약속입니다.”
“정성껏 드린 헌금만큼 축복을 주신다”는 그는 “부모님께 정성껏 준비한 용돈을 드리는 것이 예의건만 하물며 하나님께 드리는 헌금을 준비 없이 드릴 수 있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일양교회’와 월요예배


그는 전도 결실에 대해 “직접 말로써 복음을 전하기보다는 행동으로 보여줍니다. 왜 내가 축복받았는지, 무엇 때문에 기도하는지를 말보다는 몸으로 보여줍니다”고 설명했다.
장현수 장로가 28년 전 창립한 일양토건은 토건업계의 최고 기업체로 부채가 1원도 없는 회사로 익히 잘 알려져 있다. 일앙토건의 주요공사 실적은 도로, 터널, 지하철, 항만, 공항 분야에서 화려하다. 특히 터널공사에서 국내 최고의 명성을 쌓았다. 충주댐 터널, 청운동-세검정간 터널, 평화의 댐 배수터널, 중앙고속도로 원무터널 등은 일양토건이 건축한 공사의 일부이며 충주댐 이설도로, 부산 고속도로, 88고속도로 2공구, 구리-퇴계원간 고속도로 1공구, 서해안 고속도로 등도 일양토건의 작품이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일양토건은 매주 월요일에 드리는 직장예배가 잘 알려져 있다. 일주일 업무의 시작을 예배와 기도로 시작한다는 것이 ‘일양교회’ 직장예배의 목적이다. 이 예배에서 CEO 장현수 장로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직접 설교한다. 그리고 매달 1번씩은 궁정교회 담임 권종호 목사가 일양토건을 방문, 설교하면서 직장 복음화를 위해 애쓴다.  <계속>


강유경 기자
kang@kmctimes.com

관리자  lit1109@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