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 / 사순절에 경건(敬虔)을 훈련하라

어느 해보다도 기도가 절실한 2007년 사순절이다. 금년은 1907년 평양에서 일어난 영적대각성 운동이 100주년을 맞는 해로 한국의 각 교단과 교회, 단체에서는 영적대각성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국가적으로는 대통령을 선출하는 해이다.

뿐만 아니라 미국과의 FTA 협상문제, 북한과의 관계 문제 등을 고려할 때 교회마다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해야 할 중요한 해이다. 더구나 우리 사회는 영적으로 도덕적으로 해이해져 각종 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 이 때에 모든 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은 깨어서 기도해야 하고 이 시대의 파수꾼의 사명을 다해야 할 때이다. 특히 경계해야 할 일들은 지금 우리 주변에서는 제 때를 만난 듯 날뛰고 있는 이단들이가.

그동안 잘 믿었던 사람들이 이단에 빠져 영적으로 파멸의 길을 걷고 있는 것을 종종 본다. 우후죽순처럼 일어나는 이단들은 교회와 기존 성도들을 밥으로 생각한다. 그들은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접근하고 포교활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유독 교회를 공격의 대상으로 생각하고 교회생활에 만족하지 못하거나 불평불만이 많은 사람들을 공략한다. 사순절을 기하여 각 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은 영적으로 대각성을 하고 재무장을 하는 기회가 되어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 먼저 경건 훈련에 힘써야 한다. 경건이란 헬라어로 ‘유세베이아’인데 그 뜻은 ‘하나님과의 내면적인 관계를 통하여 형성되는 신령한 삶 또는 인격’을 뜻한다. 더 구체적으로 말한다면 예수 그리스도를 닮는 것, 그리스도를 본받는 삶이다. 오늘날 교회와 그리스도인의 삶이 너무나 세속화되고 있다. 세상에 편중하여 지나친 물량주의 과시주의 성공주의 편리주의로 치닫고 있다.

이러한 시대에 한국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이 경건의 훈련에 힘써야 할 것이다. 철저한 기도생활, 회개운동, 말씀중심의 신앙생활, 하나님의 살아계심과 능력을 체험하는 신앙생활로 변화되어야 한다. 오늘날 “경건의 모양은 있으나 경건의 능력은 부인하는 자들”(딤후 3:5)이라고 경고한 말씀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경건의 연습이 범사에 유익하고 금생과 내생에 약속이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딤전 4:8).

   다음으로 예수님을 본받아 사랑의 실천에 힘써야 한다. 진정한 경건은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이다. 영적차원의 하나님 사랑과 인간적 차원의 이웃 사랑이 회복되는 것이 진정한 경건이다. 사순절에 많은 교회와 그리스도인들이 금식운동이나 절식운동을 하고 있다. 이 운동이 형식이 아닌 진정한 사랑의 실천이 될 때 그 의미가 살아있는 것이다.

감리회는 금년 사순절에 북한동포를 돕기 위한 사랑의 쌀 보내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그 외에도 사랑의 실천으로 헌혈운동과 장기기증서약 등을 실시하는 교회들이 있다. 사랑의 실천이 뒤따를 때 진정한 경건이라 말할 수 있으며, 그것은 주님의 고난에 동참하는 것이 될 것이다. 소자 하나에게 행한 것이 곧 주님에게 한 일이라고 했다. 금년 사순절은 우리의 신앙생활에 경건을 향한 전환점을 마련하기를 기도해 본다.

기독교타임즈  www.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