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전통과 미래, 신학과 현장 잇는 가교”웨슬리신학연구소 개소, 초대 소장 김영선 교수
   
▲ 웨슬리신학연구소가 지난달 19일 창립을 알리며 초대 소장으로 김영선 교수를 추대했다. 웨슬리신학연구소는 감리교 신학의 전통과 미래, 이론과 목회현장, 교회와 현대사회를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감당한다는 꿈을 가지고 있다.


지난달 19일 협성대학교 설봉 채플에서 웨슬리신학연구소의 창립과 초대 소장으로 김영선 교수(협성대)를 추대하는 감사예배가 드려졌다.

웨슬리를 사랑하는 이들이 모여 세운 웨슬리신학연구소의 창립감사예배는 1부 최덕신 전도사가 인도한 ‘친교와 찬양’, 2부 ‘애찬’, 3부 ‘창립 감사 예배 및 창립식’, 4부 ‘창립기념 강연’의 순서로 진행됐다.

초대 소장으로 취임한 김영선 교수는 취임사에서 “웨슬리신학연구소는 감리교 역사와 전통에 대한 성찰을 통해 감리교 신학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21세기를 위한 감리교 신학을 정립하며, 감리교 신학의 전통과 미래, 신학이론과 목회현장, 교회와 현대사회를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담당하기 위해 창립되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웨슬리신학연구소는 심포지엄과 세미나 개최, 서적 출판 및 번역 사업 등을 통해 감리교 신학공동체에 필요한 신학적 논의들을 활성화시키는데 주력하겠다는 계획이다.

창립감사예배서는 김승룡 목사가 개회 설교를 하였고, 협성대학교 최문장 총장과 황현숙 대학원장과 신갈교회 이승우 목사가 축사와 격려사를, 중앙연회 정승희 감독이 축도했다.

김영선 교수는 인사말을 통해 감리교 신학의 뿌리와 정체성을 바로 세우며 목회자간 교류와 감리교 신학 연구에 매진하겠다는 결의를 보였다. 이와 함께 웨슬리신학연구소의 역할 감당을 위해 기도와 물심양면의 협력도 당부했다.

한편 이날 창립기념 강연에는 박동찬 목사(일산광림교회)가 ‘웨슬리 신학과 속회’라는 제목으로 특강했다.

곽인 부장  mercykwak@hotmail.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인 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