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미션
“준비된 청년의 헌신, 이 땅에 복음 울린다”8월 2-7일 선교한국, 특화된 강의·선교사 멘토 직접 활동

 

   

 

청년 대학생들의 열방을 향한 선교비전을 확인하는 대규모 집회 ‘선교한국’ 대회가 오는 8월 2-7일 경기도 안산 동산교회(김인중 목사)와 한양대학교 에리카 캠퍼스에서 개최된다.


35개 대학생 선교단체와 해외 선교단체로 구성된 선교한국조직위원회(위원장 손귀연 목사)가 교회와 협력해 주최되는 이번 대회는 ‘그러므로 너희는 가라’를 주제로 열린다.


선교한국 대회는 1988년 8월 8일 처음 개최, 이후 2년마다 열리며 한국교회 청년 대학생들에게 선교의 도전을 던져줬다.

2008년까지 4만9731명이 참석하며 그 가운데 2만9000명이 장단기 선교사를 비롯해 다양한 형태의 선교 사역으로 헌신하며 복음 증거에 나섰다.


15명의 선교 전문가로 구성된 프로그램위원회(위원장 김요한 선교사)에서는 지난 2년간 논의를 거쳐 대회 주제와 방향을 정하고 모든 그리스도인이 선교의 명제를 예수님의 지상명령에 초점을 두고 헌신해야 한다는 내용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크게 전체 집회와 그룹 강의 및 소그룹 활동 등으로 나뉜다. 전체 집회를 통해 참가자들은 선교 관련 강의와 메시지를 듣게 된다.

또한 대회에 참가하는 48개 국내외 주요 해외 선교단체가 단체별 사역을 소개하고 선교 정보를 전한다.


이번 선교한국 대회는 그동안 수백개의 선교 전문 강의로 구분됐던 강의를 6개 영역, 40개 강좌로 통합해 특화된 강의로 준비했으며 이를 위해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400여명의 선교사들이 직접 멘토가 돼 활동한다.


한철호 선교한국 조직위상임위원장은 “영역별 주제 강의는 대회의 근간을 형성해 선교한국 참가자들과 선교단체들, 현재와 미래 선교 자원들의 네트워크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는 선교한국 2010 대회만의 교육과 참여, 세대를 아우르는 교류로 이해될 수 있는 특화된 영역”이라고 전했다.

채문주 기자  mjch@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문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