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미션
“선교적 통찰 통해 우리에게 맞는 신학 제시”6월 30-7월 3일 ‘세계선교전략회의 V', 한국 적합한 선교 모델 개발

 

   
▲ ‘2010 세계선교전략회의 V'를 앞두고 한정국 한국세계선교협의회 사무총장이 대회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오는 30일부터 7월 3일까지 야탑동 할렐루야교회(김상복 목사)에서 열리는 '2010 세계선교전략회의(NCOWE, National Consultation Of World Evangelization) V'에서 한국형 선교모델을 개발해 세계 교회에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하나님의 선교 행적 찾기’라는 표어 아래 ‘125년 한국교회와 선교, 그 벤치마킹 모델 만들기’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NCOWE V’는 125년 역사 속의 선교사례와 전략을 분석해 세계 선교에 기여한다는 목적이다.

 
분야별 한국형 선교전략과 국제적 선교 협력을 위한 접근 방안 개발을 꾀하기 위한 ‘NCOWE V’는 한국 개신교가 전래된 이후 지속돼온 선교 행적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 세계 선교 환경 변화에 따른 네트워킹의 자리도 마련된다.


또한 이날 회의에는 선교신학자와 교단 선교부 관계자, 주요 선교단체 대표 등이 대거 참가해 에든버러 선교사대회 100주년과 한국 개신교 전래 125년에 따른 세계 선교의 종합적 보고회가 될 전망이다.


이러한 선교적 시도들은 특히 지난 30년 간 2만명의 선교사를 배출했지만 아직 선교 선진국이라고 말하기엔 역부족인 한국선교가 선진화를 이루려는 과정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 사무총장 한정국 목사는 “이번에 열리는 회의 주제는 한국교회가 세계선교에 어떻게 전략적으로 기여할까 하는 질문을 갖고 시작한다”며 “한국교회가 지금까지 서구 선교전략과 선교신학을 그대로 수용하는 차원이었다면, 이제는 수용할 것은 수용하되 우리의 선교전략과 선교신학을 공들여 개발해 세계선교에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금까지 총 네 차례 개최된 NCOWE는 1990년 1차 대회를 시작으로 한국선교의 문제점을 찾고 해결 방법을 모색해 미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가 되어왔다.

5차 대회인 이번 대회에서는 무엇보다 그 동안의 한국교회 125년 역사 속에 나타난 의미 있는 선교적 통찰이나 한국선교사들에게 적합한 선교모델을 찾는데 치중할 예정이다.


한국적 선교모델과 선교전략을 발굴하면 이후 작업으로 선교신학적으로 이론화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한정국 목사는 “폴 히버트 박사는 모든 나라에 적합한 신학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하지만 한국교회는 지금까지도 서구신학을 더 뛰어나고 적합한 것으로 가르치면서 한국적 신학을 개발하는 것에는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이번 대회에서는 세계 선교의 중심이 비서구권으로 이동하면서 한국교회 선교의 비중이 커지게 됨에 따라 이에 따른 결과물을 도출해 세계 교회 앞에 내놓는다는 것이 주목적이다.


선교사, 선교지도자, 목회자, 선교관심자 등 1000여명이 참석하게 될 이번 회의에서는 한국선교신학, 한국형 에딘버러대회, 한국교회 토착화신학, 한국교회가 세계선교에 기여한 사례 등을 재조명한 뒤 한국과 세계교회의 동반자선교, 한인디아스포라, 한인선교사 등을 주제로 선교전략을 모색하며 지난 20년 간 가장 많이 다룬 선교이슈 50여 가지에 대한 분과별 전략회의가 진행된다.

또한 마지막 날에는 지역별, 분야별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선교사, 선교기관 대표, 선교학자, 목회자 각 3명씩 총 12명이 선언문을 작성해 발표할 계획이다.

채문주 기자  mjch@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문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