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교회 비판보다 더 적극적인 개혁의 길은 복음대로 사는 것”‘김교신 평전’ 출간…조선을 성서위에 세우려했던 김교신의 생애와 삶 소개

 

   
십자가 대속의 은혜는 인간의 힘으로는 도저히 살 수 없다. 그런데 하나님은 아무 자격이 없는 우리에게 거저 주셨다. 그 구속의 사랑이 너무 감사해 우리는 이 땅에서 하나님의 뜻을 실현해 간다. 율법의 의무로써가 아니라 감사의 행위로 하는 것이다.
그런데 오늘날 한국교회는 이 구원을 너무나 싸구려로 만들어버렸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적에 대해 어떻게 하면 다시금 참된 구원의 가치를 알고 실천할 수 있을까를 고민할 때 등장하는 인물이 김교신이다.
김교신은 일제강점기에 구원은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통해서만 나온다고 외치면서 부패한 교회에 대해서 날카롭게 비판했다. 그의 목소리가 오늘날에도 유효한 것은 그 때나 지금이나 상황이 변한 게 없기 때문이다. 이러한 그의 음성과 삶을 돌아볼 수 있는 책, ‘김교신 평전-조선을 성서위에’(삼원서원)가 출간됐다. 이 책은 그동안 단편적으로 알고 있던 김교신의 삶을 차분하게 정리하고 역사적, 신앙적으로 살펴볼 수 있다.
이 책은 한국이 일본의 식민지가 되어 깊은 절망의 터널을 통과하고 있을 때 한 명의 기독교 지식인이었던 김교신의 삶의 노정을 담고 있다. 김교신은 한국이 식민지 나락으로 떨어지기 직전 태어나 일본인으로부터 기독교 신앙을 전도 받았고, 일본인을 통해 기독교 신앙의 깊은 곳까지 들어갔다.
그러나 김교신의 신앙은 한국과 한국인을 향해 솟아났고, 그는 성서를 통해 한국을 살릴 수 있는 길을 발견하고, 성서적 진리로 한국인을 다시 세우면 하나님의 때를 앞당길 수 있고 그래서 한국의 독립도 가능할 것으로 믿었다.  
김교신은 한국교회의 모습이 성서적 가르침과 다르면 가차 없이 애정 어린 비판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김교신의 교회 비판은 어쩔 수 없는 선택으로, 그는 교회 비판보다 더 적극적인 개혁의 길은 복음대로 사는 것이라고 생각했고 복음적 삶 자체가 교회를 개혁하는 방법이라고 믿었다. 기독교인의 모습은 말에 있는 것이 아니라 복음대로 사는 것에 달려 있다는 것이다.
저자 전인수 박사는 김교신은 무교회주의자로서 일부에서 그의 신학을 반기독교적인 것으로 평가하기도 하고 한국 교회로부터 갖은 오해를 받았지만 그러나 그는 식민지 시대 한국 기독교인이 걸어가야 할 길을 잘 보여 주었다고 말한다.
저자는 김교신이 부정한 것은 교회가 아니라 교회주의였고 그가 비판적으로 바라본 것은 하나님 중심주의와 십자가 복음에서 멀어져 의식주의로 전락하거나 복음 선포의 미명하에 예언성을 상실해가는 교회의 모습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저자는 김교신을 움직였던 기독교 신앙은 예수께서 전한 복음이며, 김교신의 삶은 한국이라는 구체적 현장에서 예수의 복음에 신실하게 응답했던 것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저자는 김교신이 성서를 기독교의 핵심으로 삼기는 했지만 그에게는 우치무라 간조의 무교회주의적 성서이해가 전제되어 있기 때문에 김교신은 제도적 교회의 긍정적 기능에 대한 숙고가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곧 교회가 하나님의 선한도구로 사용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진지한 고민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정택은 전문기자  yesgo@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택은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