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미션
신학대와 선교단체 ‘융합사역’ 펼쳐야장로회신대 신대원
선교단체 초청 간담회
   
 
   
 

교인수 감소와 같은 한국교회의 위기상황을 신학교와 지역교회, 국내외 선교단체, 기독교 NGO 등의 융합사역을 통해 해소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장신대 신대원장 박상진 교수는 지난 7일 장로회신학대학교 세계교회협력센터에서 열린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 지도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박 교수는 ‘선교단체 및 기독교NGO와 신학교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교단별 교인 수 감소 추세와 신학교의 위기 상황 등을 설명한 뒤 “신학교는 이웃사랑과 사회변혁이라는 분명한 하나님 나라의 비전을 제시하고 지역교회와 국내외 선교단체, NGO 등은 일군을 양성 파송하는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신학교가 국내외 선교단체 및 NGO들과 연대해 하나님 나라 운동을 펼쳐 나가는 동시에 신학적 이론과 전략 등을 제시할 수 있다면 역동성 있는 하나님 나라 운동의 센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장신대 신대원을 예로 들어 △학습자 중심 진로중심의 ‘맞춤형 신학생활’(1학년) △선교단체·기독NGO와 공동 진행하는 ‘교회 밖 현장실천’(2학년) △선교활동, NGO활동 등 8개 트랙이 포함된 사경회(3학년) 등 신학교육의 융합 실천방안 등도 소개했다.

박 교수는 “신대원 과정에 선교·NGO 단체들의 활동을 접목해 교육의 혁신을 도모할 수 있고, 실습교육과 졸업생의 사역지 확장에도 도움이 된다”면서 “선교·NGO 단체들 역시 사역의 내용을 공유하고 일군 양성과 다양한 분야의 네트워크 구축이라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박 교수의 발제에 대한 다양한 평가와 제언도 이어졌다.

고직한 선교사는 “신학교에서 선교단체와 NGO관련 과목을 ‘특수목회’ ‘특수선교’ 정도의 단편적 교육이 아닌 집중적이고 심화된 과정으로 정착시킬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고, 장근성 학복협 상임대표는 “현재 (예장통합)총회 법으로는 다양한 NGO단체나 선교단체에 일하는 목회자에 대해 사실상 무임목사로 분류하고 있는 상황에서 신학교와 단체 간 실제적인 상생구도 구축을 위해서는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종호 IVF 대표 역시 “급감하는 학령인구로 인해 대학 정원이 줄어들고 있는 현 상황은 대학내 선교단체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고, 학교와 선교단체간의 협력 논의는 위기의식 공유측면에서 좋은 대안이 될 수 있지만 단체별 특성이 반영된 보다 세분화된 모임이 필요할 것 같다”고 주문했다.

장신대 김명용 총장은 “선교단체와 NGO 단체 그리고 다양한 현장 요구를 반영해 협력과 상생을 위한 지속정인 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현장 전문가들을 특별전형 방식으로 연구에 참여시키는 방안 역시 신대원 입시제도 개선을 통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장신대는 신대원은 올해부터 △선교단체·기독교 NGO 10년 이상 전임근속자 △사회복지 관련 도지사 또는 광역시장 이상의 기관장 표창자 △교단장 또는 국제 기독교기구 표창자 등을 특별전형 방식으로 모집하고 있다.

신동명 부장  journalist.shin@gmail.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명 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