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충북, 선교지향적 평신도 사업 강화키로평신도단체장 간담회
교회학교, 청년·청장년 선교회 활성화 방안 등 논의

 

   

충북연회(이병우 감독)가 지난 15일 연회본부에서 평신도 단체장 간담회를 열어 ‘선교지향적 사업 수립’과 '교회학교와 청장년회 성장‘에 집중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날 이병우 감독은 평신도단체장들에게 행사와 관련해 “영동지역과 같은 선교취약지역에서 평신도 체육대회 같은 규모 있는 평신도사업을 열어 지역사회에 감리교회의 위상을 높이는 등의 선교지향적 사업을 수립해 달라”고 당부한 뒤 “교회학교와 청년, 청장년회가 부흥할 수 있도록 장기적인 국내선교에 집중해 달라”고 강조했다.

장로회장 이제창 장로는 “평신도 단체마다 회기를 마치기 전 사업비를 남겨 소모성 해외여행을 다녀오는 관행이 있다”고 지적하며 “사업비를 절약해서 남긴 뒤 미자립교회 지원을 위한 사업비로 쓸 수 있도록 전환토록 하겠다”고 했다.

교회학교연합회장 김승제 장로는 “지방별로 교회학교연합회가 조직되지 않았거나 조직을 갖추고도 활동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 교회학교 부흥을 위한 연합회의 사역이 개체교회로 전달되기 어려운 실정”이라며 교회학교를 위해 열심히 헌신할 수 있는 사역자들이 세워질 수 있도록 연회차원의 관심을 요청했다.

청장년선교회 충북연회 연합회장 이재원 집사와 전 회장 이영호 권사도 “아직도 청장년선교회가 조직되지 않은 지방이 있어 평신도 선교에 대한 지방 차원의 관심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청장년선교회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관심을 보내준 연회에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간담회 직후 이날 논의된 안건들을 실행부위원회에 상정, 연회내 모든 지방에서 교회학교 조직과 활성화, 청년 및 청장년선교회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진창훈 연회기자  websori@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창훈 연회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