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육
“기독교사 징계, 종교탄압 위한 사전 기획 의심”

   
▲ 2일 강원도청에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에 관한 민병희 교육감 고발 기자회견'이 열렸다.

한국교육자선교회(대표 김동연) 기독교육자인권보호위원회 및 기독교사종교탄압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2일 오후 강원도청에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에 관한 민병희 교육감 고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 기자회견은 최근 강원도교육청이 기독교사의 종교행위에 대한 징계 처분을 내린 데 대해 항의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이날 대책위는 “지난 1월 26일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에게 공개사과 및 사실관계에 대해 명백히 밝혀주길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이에 우리는 허위 사실 유포로 명예를 훼손한 책임자에 대해 수사 및 처벌을 요청하는 고소장을 내일(3일) 관계기관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사례가 기독교사의 종교탄압을 위해 사전에 기획된 표적감사임이 명백히 의심된다”고 주장하는 한편, 민병희 강원도교육감과 서경구 대변인에게 모든 책임을 추궁했다.

또한 이번 사안과 관련 강원도교육청이 종교 활동의 자유, 양심과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는 가이드라인을 제정하기로 한 데 대해서는 “오히려 헌법이 보장하는 종교 자유를 억압하는 도구로 사용하려는 시도”라고 규탄했다.

대책위는 끝으로 해당 교사들이 허위사실에 근거해 △초상권 침해 및 명예훼손 △자존감 실추 △교육권 박탈 등 심신상의 심각한 피해를 입었음을 언급하고, 사실관계에 대한 명확한 규명을 통해 훼손된 교사들의 명예를 회복시켜 줄 것이라고 피력했다.

정원희 기자  whjung@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