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오직 믿음으로 개혁의 길을… 종교개혁 500주년 책 봇물
   
 
  ▲ 왼쪽부터 루터와 이발사(R. C. 스프로울 지음, T. 라이블리 플루하티 그림, 홍종락 옮김/IVP), 마르틴 루터(롤런드 베인턴 지음, 이종태 옮김/생명의말씀사), 교양종교개혁이야기(CBS 엮음/대한기독교서회), 말틴 루터의 종교개혁 3대 논문(지원용 옮김/컨콜디아사).  
 


탕탕탕탕. 비텐비르크 성 교회에 마틴 루터의 ‘95개조 반박문’이 게재됐다. 1517년 10월 31일이었다. 그날 이후 “오직 성경으로!”의 기치 아래 끊임없이 종교개혁이 추진되었다. 그리고 500년이 지나 2017년의 해가 밝았다.

16세기의 종교개혁은 교회뿐 아니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거의 모든 영역에 엄청난 변화를 가져왔다. ‘마지막 시대’를 살고 있다는 오늘, 제2의 종교개혁을 꿈꾸며 많은 기독교 출판계에서는 종교개혁 500주년을 주제로 독자를 만나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기존의 종교개혁과 관련된 책은 물론 올해로 출간된 따끈한 책들을 살펴봤다.


두려움 없는 영혼을 엿보다
‘종교개혁’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인물이 ‘마틴 루터’다. 생명의말씀사는 최근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해 ‘마르틴 루터’ 개정판을 출간했다. 마틴 루터의 생애와 신학을 세세하게 다뤘다. 성경과 예수님에 대한 굳건한 믿음으로 세상에 대항한 마틴 루터의 거룩한 투쟁과 교회사는 물론 저자 롤런드 베인턴의 생생한 종교개혁 배경사 연구를 만날 수 있다.

저자 롤런드 베인턴 박사는 미국 예일대에서 40년이 넘도록 교회사를 강의했다. 저자는 책을 통해 믿음만으로 부패한 세상과 교회를 뒤엎은 루터의 일생을 다각적 시선으로 살펴볼 수 있도록 돕는다. 객관적 자료에 기초한 루터의 집념과 승리의 과정을 현장에서 직접 체험하듯 생생하게 풀어냈으며, 풍성한 삽회를 통해 16세기의 유럽의 기독교 현실과 사회, 문화적 배경을 이해할 수 있다.

CBS도 ‘교양 종교개혁 이야기’를 출간했다. 이 책은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부터 도움을 받아 종교개혁의 원인, 경과, 결과를 비롯해 종교개혁의 중심에 섰던 개혁자들(존 웨슬리, 얀 후스, 존 위클리프, 마르틴 루터, 훌드리히 츠빙글리, 장 칼뱅)의 생애와 사상, 종교개혁의 유적 등 가장 기초적인 정보를 담았다. 특히 개혁자들의 발자취를 따라가 볼 수 있는 종교개혁지 순례여행을 알차게 구성했다. 체코, 독일, 스위스, 프랑스, 영국 곳곳의 종교개혁 숨결을 종합적으로 느껴 볼 수 있다.

마틴 루터가 논하는 종교개혁
종교개혁에 대해 좀 더 깊이 들여다보고 싶지만 어디서부터 어떻게 접근해야 할지 몰랐다면 더는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평신도부터 신학자까지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말틴 루터의 종교개혁 3대 논문’(컨콜디아사)이면 충분하기 때문이다.

이 책에는 당대 최고의 문필가이기도 했던 마틴 루터의 논문 세 편이 실려 있다. 종교개혁 시작 후 3년 뒤인 1520년 마틴 루터가 발표한 ‘독일 크리스천 귀족에게 보내는 글’, ‘교회의 바벨론 감금’, ‘크리스천의 자유’ 논문이다. 마틴 루터의 신학 사상을 맛볼 수 있다.

모두 함께 즐기는 종교개혁 500주년
마르틴 루터에게는 미니 바이블이었고, 장 칼뱅에게는 예배자의 필수품이었으며, 종교 개혁 당시 교회 갱신의 강력한 도구였던 시편을 묵상해보는 건 어떨까. ‘팀 켈러의 묵상’(두란노)은 기쁨으로 기도를 배울 수 있는 시편을 통해 묵상해 볼 것을 권한다.

종교개혁가들이 사랑했던 ‘시편’을 묵상하며 예수님의 뛰어나심과 아름다움을 묵상하고 찬양하며 그 안에서 쉼을 누려보는 건 어떨까.

마틴 루터의 기도 이야기를 이해하기 쉽게 전하는 그림책도 있다. ‘루터와 이발사, 기도하는 법을 알고 싶어요’(IVP)다. 기도가 어렵게 느껴지거나,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진실한 기도를 드리는 방법을 마틴 루터가 나서서 알려준다. 역사적 일화에 세밀한 상상력과 그림이 더해진 이 책은 주기도문, 사도신경, 십계명을 활용해 어렵지 않으면서도 깊이 있게 기도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오늘날의 크리스천들이 신앙의 개혁에 앞서 생각하는 법을 점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 움직임도 활발하다. 책 ‘생각을 생각한다’(두란노)는 인간관계, 조직의 문제, 슬픔과 절망 등 내면의 문제, 성공과 실패에 대한 치열한 삶을 사는 오늘날의 크리스천들에게 성경만으로 전도하기 어려웠던 전도대상자는 물론 사회 현상들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고민하는 크리스천들의 생각을 개혁해 준다.

넥서스크로스는 ‘아드 폰테스 성경 읽기 시리즈’를 이어간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앞두고 다시 본질과 말씀에 집중하자는 성경 읽기 운동이다. ‘다니엘서’와 ‘요나서’가 출간됐으며 향후 다른 성경도 시리즈로 출간될 예정이다.

김목화 기자  yesmok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