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미션
“남북에 건강한 다음세대 세우자”한국컴패션, 북한사역 ‘파트너스 소사이어티’ 발족
파트너스 소사이어티 모임에 참여한 교회들이 북한어린이 양육을 위해 북한 10개 도 내 어린이센터 설립 장소로 선정한 지역을 직접 들고 있다.

한국컴패션(대표 서정인)이 북한사역에 함께 할 ‘파트너스 소사이어티’를 발족했다.

한국컴패션은 지난달 28일 양재 온누리교회에서 컴패션 북한사역 파트너십 협약을 맺은 76개 교회를 초청, ‘제1회 파트너스 소사이어티’ 모임을 개최했다.

‘파트너스 소사이어티’는 북한 어린이들에게 전인적 양육 제공이 허용될 때 컴패션과 함께 북한 어린이사역에 헌신하기로 협약을 맺은 한국교회 연합 모임이다. 이들은 북한 어린이센터 설립 협력기관 선정 등 컴패션 북한사역의 실질적 진행을 위한 주요의사 결정기구로 운영될 예정이다. 감리회에서는 선한목자교회(담임 유기성 목사), 우성교회(담임 황용희 목사)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날 첫 번째 모임에서는 76개 각 교회가 품은 비전과 북한의 도 별 경제수준과 필요도를 기반으로 어린이센터를 설립할 지역을 선정했다.

또한 감독으로 변신한 배우 추상미의 ‘폴란드로 간 북한 아이들’ 다큐멘터리 하이라이트 상영과 한국국방연구원 북한군사실장 이호령 박사의 북한 개방 시나리오 강연도 진행됐다.

한국컴패션 서정인 대표는 “북한어린이들을 전인적으로 양육할 주인공은 이 자리에 함께하는 교회가 될 것”이라며 “교회를 통해 한반도의 건강한 다음 세대를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컴패션 북한사역은 교회와 함께 북한 어린이들에게 전인적인 양육을 제공하는 것이 허용되는 때를 미리 준비하는 사역으로, 지난 2013년 시작됐다. 컴패션은 2015년 북한사역서밋을 시작으로 북한 어린이를 위한 전인적 양육 교재와 프로그램, 어린이센터 운영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으며, 사역훈련을 통해 500명 이상의 어린이센터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한국컴패션은 북한사역을 위한 파트너스 소사이어티를 더욱 확대할 계획으로 교회의 참여 신청을 받고 있다. (문의: 02-3668-3535)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