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韓 기독교 초기작품 독일서 특별 전시숭실대 한국기독교박물관, 독일역사박물관에 '천로역정' 등 소장 자료 13점 대여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박물관이 오는 11월 5일까지 열리는 독일역사박물관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특별전에 박물관 소장 기독교 자료 13점을 전시했다. 전시중인 '천로역정' 외.

한국 근대 번역문학의 효시가 된 ‘천로역정’이 독일역사박물관에 전시된다.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박물관(관장 황민호)은 “지난 11일 개막해 11월 5일까지 개최되는 독일역사박물관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전시회 ‘루터 영향, 세계 프로테스탄티즘 역사 500년(The Luther Effect. Protestantism-500 Years in the World)’에 박물관 소장 기독교 자료 13점을 대여‧전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 숭실대 한국기독교박물관은 근대 번역문학으로 가장 널리 보급됐던 ‘천로역정’을 비롯해 장로교회에서 사용된 ‘궤도찬송가’, 베어드 박사가 저술한 ‘한영․영한사전’, 1887년 발간된 ‘누가복음’ 등을 소개, 초기 한국 개신교 신앙의 수용과 발전사를 알린다는 계획이다.

황민호 관장은 “이 전시회는 프로테스탄티즘의 역사와 루터 종교개혁이 국제사회 및 타 교파와 종교, 생활양식에 끼친 영향 등을 살펴보고 세계 각국의 복음 수용 과정을 다룬다”라며 “한국과 스웨덴, 미국, 탄자니아의 기독교 유물을 통해 종교개혁이 어떤 양상으로 전파되고 뿌리내렸는지 살펴보게 될 것”이라고 안내했다.

독일역사박물관에 전시 중인 한국기독교박물관 소장 '성경도설', '장래주일학교', '십계요해', '주초계언', '미이미교회문답', '영한․한영사전'.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