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이 시대 갈릴리, 세월호 가족과 함께한 부활절세월호 3주기 기념 '4·16 가족과 함께하는 부활절연합예배'
16일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4·16 가족과 함께하는 부활절연합예배' 모습.

부활 후 고통과 아픔의 땅 갈릴리로 향하신 예수. 한국교회가 2017년 부활절을 맞아 이 시대의 갈릴리, 안산으로 향했다.

부활절이자 세월호 참사 3주기일인 16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와 고난받는이들과함께하는모임(사무총장 진광수 목사) 주관으로 정부합동분향소가 위치한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4·16 가족과 함께하는 부활절연합예배’가 열렸다.

참사 당시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단원고의 고장 안산에서 진행된 이날 예배는 ‘예수가 여기 계시다’를 주제로 세월호 유가족들과 시민들이 함께하는 열린 광장예배로 펼쳐졌다.

세월호 희생자인 故 유예은 양 할머니 이세자 장로(전 감리회여장로회 회장)의 초대로 시작된 예배는 세월호 참사 유가족 등으로 구성된 4·16 합창단의 특송과 10여 명의 유가족들이 성찬위원으로 참여하는 등 모든 순서가 세월호 희생자를 기억하고 유가족을 위로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이날 말씀을 전한 감리교여성지도력개발원 부원장 홍보연 목사(맑은샘교회)는 ‘세월호, 우리의 부활’이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세월호 희생자들의 죽음이 참사 3년이 지난 오늘, 부활절을 맞는 우리에게 어떠한 의미가 있는지 증거했다.

그는 “죽음에서 부활한 예수께서 무덤에서 나와 가장 먼저 하신 일은 어둠과 그늘진 죽음의 땅 갈릴리로 가신 것”이라며 “그곳에서 외로운 사람들과 배제된 사람들, 가난한 사람들의 친구가 되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예수께서는 오늘 우리에게도 이웃의 아픔과 고통에 눈을 떠 연대하고 위로하기를 원하신다. 소외와 상실의 자리인 이 시대의 갈릴리로 가라고 하신다”면서 “아직도 돌아오지 가족들을 기다리는 이들의 슬픔과 고통은 현재진행형이다. 살아있지만 죽음을 겪는 이들의 고통 속에 우리가 함께할 때에 죽음의 땅은 부활의 땅, 새로운 삶을 사는 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설교 후 성찬에 참여함으로 예수 부활의 기쁨을 고백하고, 부활의 생명이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두에게 함께 임하기를 진심으로 기도했다. 특별히 세월호 희생자와 미수습자, 생존자, 그리고 그 가족들을 기억하며 그들에게 부활의 빛이 비춰지길 소망했다.

한편 이날 예배에서는 어린아이부터 노년에 이르기까지 자원한 500여 명의 시민들로 구성된 4·16 시민합창단이 봉헌성가를 불러 눈길을 끌었고, 드려진 헌금은 4·16가족협의회와 미수습자 가족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홍보연 목사가 '세월호, 우리의 부활'이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전하고 있다.
홍보연 목사가 '세월호, 우리의 부활'이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전하고 있다.
500여 명의 시민들로 구성된 '4·16 시민합창단'이 찬양을 부르고 있다.

정원희 기자  whjung@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