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감리회 전도·부흥 운동, 전국적인 성결운동 지향해야"목사·평신도 지도자 1000여명, 미래 감리회 선교방안 논의

 

 

감리회를 대표해 모인 1천 여 지도자들은 ‘신뢰 속에 부흥하는 감리교회’를 위해 “100만 영혼을 그리스도의 품으로 인도할 것”을 다짐했다.


12개 연회가 은혜 가운데 모두 막을 내린 가운데, 새롭게 선출된 전국 각 지방 감리사 및 임원들을 비롯한 감리회 지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16일 강원도 원주 오크밸리 컨벤션홀에서 성대한 막을 올린 ‘2017년 전국 임원 및 지도자대회’는 앞으로 감리회를 이끌어나갈 이들을 초청해, 함께 현실을 고민하고 미래 부흥에 대한 대안을 나누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청장년전국연합회 회장 유재영 권사의 인도로 진행된 개회예배는 각 연회별로 자리에서 일어나 평화의 인사를 나누는 것으로 시작해 찬양과 회개, 결단의 시간이 이어졌다.

이날 강승진 감독(서울연회)은 ‘선한 일을 하는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제목의 말씀을 통해 ‘모든 영혼을 위하여’라는 생명의 말씀을 마음에 품고 사명을 감당하는 모두가 되기를 당부했다.

강 감독은 “100만 영혼을 품기 위해 감리회 전체가 땀을 흘리고 있는 상황에서 전국 임원 및 지도자들이 감리교회의 새역사를 이루기 위해 모였다. 새로운 도약과 부흥을 이루고자 한다”며 “함께 모여 기도하고 말씀을 나누고 교제하는 가운데 하나님의 사랑 안에 새로운 사명을 이루어 나가는 귀한 시간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이어 ‘100만전도운동’이 단순히 전도지를 전하는 일이 아닌 전도하기 위해 한 번 모였다 흩어지는 행사가 아님을 지적하며, 감리회 전체의 성결운동이자 불경건한 것들과 세상 정욕을 버리는 기회가 되기를 당부했다.

그는 “하나님의 음성을 놓치고 있는 시대,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사명을 행할 것을 요청하고 계신다. 사명을 맡을만한 일꾼을 찾고 계신다”면서 “하나님의 형상에 따라 지음 받은 우리 모두가 아버지 하나님을 전파함으로써 하나님의 은총의 주인공이 되기를 축원한다”고 말했다.

설교 후 참석자들은 전명구 감독회장의 집례로 열린 성찬에 참여하며 성화의 삶을 다짐하는 한편, ‘가서 모든 사람들을 제자로 삼으라’는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해 이웃을 향한 나눔과 섬김을 위해 헌신하기로 결단했다.

정원희 기자  whjung@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