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육
보구여관의 섬김 정신 계속 이어가야이화여대 의과대학, ‘보구여관 130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

한국 최초 여성전문병원 ‘보구여관’의 역사를 돌아보고 한국 여성 의학의 비전을 제시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화여대 의과대학(학장 김경효)은 지난 26일 교내 ECC 이삼봉홀에서 ‘보구여관 130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기조발제에 나선 유경하 교수(이대목동병원장)는 ‘보구여관의 역사: 정동에서 마곡까지’라는 제목 아래 이화의료원의 130년의 역사를 설명한 뒤 ‘선교사로부터 시작된 나눔과 실천 정신을 이어갈 것’을 강조했다.

보구여관은 한국 최초의 여성전문병원으로, 이화학당과 더불어 근대적 여성 교육을 이끌어 나간 여성 의학교육기관의 효시다. 이화학당 설립자인 메리 스크랜튼(1832∼1909) 선교사가 당시 근대 의료 시술을 받기 어려웠던 한국 여성들을 위해 미국 감리회 지원을 받아 1887년 서울 정동에 병원을 세우고 여의사 메타 하워드(1862∼1930)를 초빙, 여성 진료를 시작했다.

이듬해 고종황제는 여성을 보호하고 구하라는 의미의 ‘보구여관’이라는 이름을 하사했고, 그 이름처럼 질병과 인습에 고통 받던 많은 여성들을 보호하고 구했다.
보구여관은 여성의학교육의 최초 현장이기도 했다. 1892년 의사 로제타 홀(1865~1951)이 다섯 명의 조선 여학생을 선발해 의학교육을 시작했으며, 1900년 볼티모어의대를 졸업한 한국 최초 여의사 박에스더(김정동)가 탄생됐다.

유 교수는 “보구여관(1887~1912), 릴리안해리스기념병원(1912~1930), 동대문부인병원(1930~1945), 이대동대문병원(1945~2008), 이화의료원(1973~)으로 이어진 이 130년의 역사가 오늘날 약 4300명의 의사를 배출한 최고의 의과대학으로 성장케 했다”면서 “알지도 못하는 먼 나라 조선의 여성교육을 위해 88불을 기부했던 루신다 볼드윈 여사, 조선 여성에 지극한 사랑을 베풀었던 메리 스크랜튼 선교사, 재산을 기부한 박에스더 등의 사랑과 나눔, 섬김의 정신을 이어가야 할 것”이라고 소명을 강조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사회 속의 이화의학 △미래를 준비하는 이화의학 △이화이학 세계를 품다라는 주제 아래 한국사회와 여성건강(김정선 이화여대 교수), 이화의학의 사회적 기여(박미혜 이화여대 교수), 뇌성마비-근거기반 진료(김혜경 미 컬럼비아대학교 교수), 보구여관에서 개발도상국 소녀건강까지(김은미 이화여대 교수) 등 석학들의 발제와 토론이 이어졌다.

가한나 기자  hann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한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