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RE & NOW
"대화 없는 종교인 과세 시행 우려"이영훈 목사 등 교계 목회자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와 만나 당부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등 교계 목회자들이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에게 동성애 반대와 종교인 과세 시행에 대한 우려의 입장을 전달했다. 

이영훈 목사와 한국교회연합 정서영 대표 등 교계 목회자 6명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일보 빌딩에서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와 만나, 동성애 반대와 대화 없는 종교인 과세 시행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우려의 목소리를 나타냈다. 

"종교인 과세 시행 전 대화 먼저 해야"

이영훈 목사는 "동성애는 기독교와 유교, 불교, 천주교 등 모든 종교가 다 반대한다"며 "기독교인 입장에서 결혼은 남과여의 결합인데, 그걸 손 보자고 해서 기독교계가 예민해 있다"고 말했다. 

이영훈 목사는 종교인 과세에 대해서도 "무조건 밀어붙이지만 말고, 대화를 해야 한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목사는 이어 "대형교회는 세금을 다 내고 있고, 미자립 교회들이 못 내고 있다"며 "너무 무리하게 밀어붙이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한국교회연합 정서영 대표회장 역시 "종교인 과세를 시작하면 교회 안에 노조가 생길 가능성도 있다"며 "문제가 굉장히 심각하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보수 환골탈태하지 않으면 국민들 실망할 것"

이영훈 목사는 보수 정치권에 대한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이 목사는 "보수가 사분오열 돼 어려움이 있다"며 "정치권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여 달라"고 말했다. 이혜훈 대표 역시 "보수가 바뀌지 않으면 신뢰를 못 얻는다"며 "언젠가는 하나로 뭉칠 것"이라고 답했다.

이영훈 목사는 "보수가 환골탈태하지 않으면 필요 없다"며 "보수가 잘못을 많이 했기 때문에 새로 태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 목사는 또 "현 정부도 40%의 지지를 받은 정부라고 생각해야 한다"며 "60%는 현 정부를 지지하지 않는데, 착각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혜훈 대표 역시 "현 정부에 대한 80%의 지지는 기회를 주겠다는 국민의 생각"이라며 "그걸 지지로 착각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와 한국교회연합 정서영 대표회장, 구세군 김필수 사령관, 중앙성결교회 한기채 목사, 오륜교회 김은호 목사, 뒤늦게 수원중앙교회 고명진 목사가 참석했고, 정치권에서는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와 오신환 의원이 참석했다.

<기사제휴 = CBS 이승규 기자>

기독교타임즈  webmaster@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