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한반도 평화, 남북 대화만이 해답"교회협, 대통령에 긴급 서한 발송

최근 미국과 북한이 서로를 향한 도발을 계속하면서 한반도 정세가 급격하게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교회협이 청와대에 남북대화를 촉구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총무, 이하 교회협) 화해·통일위원회(위원장 나핵집 목사, 이하 화통위)는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남북대화를 촉구하는 긴급서신’을 보냈다.

교회협 화통위는 서신에서 “대통령이 국정을 이끄는 동안 우리 민족의 숙원인 평화통일로 가는 길에 획기적인 행보가 있으리라 기대해 왔다”며 “그러나 최근 북한이 핵실험과 ICBM 발사를 강행한 데 대해 우리 정부가 사드배치를 기정사실화하며, 핵잠수함 개발, 탄도미사일 능력 강화, 한미합동군사훈련 강화로 강경하게 대응한 일 등은 한반도의 전쟁의 위기를 고조시키는 일로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선전포고와도 같은 거친 언사로 인해 북한은 즉각 미국 괌 기지와 서울 등을 타격하겠다고 응사한 부분을 언급하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에 이르고 있으며, 우리 땅에서 전쟁이 다시 일어날 수 있다는 불안감이 국민들 사이에 확산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위급한 상황 속에서 대한민국 국민들의 생사 여부가 미국과 북한의 도발에 좌지우지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평화로 향하는 길이 어렵고 복잡할수록 원칙에 충실해줄 것을 당부하며, 현재의 파국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대화의 힘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신에서는 “조건 없는 남북대화에 신속하게 나서 이를 통해 신냉전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동북아 상황을 남과 북이 자주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 주기를 바란다”며 특히 최근 전개되는 극도의 위기상황에서 대화의 문을 열기 위한 대북특사 파견 방안을 적극 고려해주기를 요청했다.

정원희 기자  whjung@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