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따스한 채움터, 성서교회 급식봉사

기독교대한감리회 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전명구 감독회장)의 따스한채움터(소장 박광빈 목사)에 온정의 손길이 더해지고 있다. 

지난 4일에는 중부연회 성서교회(강종국 목사)에서 마련한 도시락으로 노숙인 및 취약계층 250명이 소중한 한끼를 선물 받았다.  이날 강종국 목사는 “환절기 감기에 유의하기 바라며 맛있는 식사와 더불어 늘 힘찬 하루 되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따스한채움터는 식사뿐 아니라 여름철에는 무더위쉼터, 폭염대피소, 겨울에는 한파대피소, 응급구호방(잠자리)을 운영하고 있다. 파상풍, 독감 예방접종 등 다양한 의료지원과 노숙인 및 취약계층이 다시금 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노숙인 예술인학교도 진행한다. 또 따스한채움터는 세탁실, 도서실, 샤워실, 시청각실도 마련해 노숙인이 이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특히 매주 월요일 중식은 ‘감리교회가 섬기는 힐링푸드의 날’로 마련되고 있다. 사회복지재단도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하고 따뜻한 세상을 만들어가는 일에 교회 및 기관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문의 02-399-4331>

기독교타임즈  webmaster@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