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뮤지컬 ‘날개 잃은 천사’ 추석연휴 무대 올려톨스토이 원작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각색...연말까지 공연
뮤지컬 '날개 잃은 천사'

“하나님께서는 서로 사랑할 수 있도록 미래를 알려주시지 않아요.”

'사람은 사랑 없이 살아갈 수 없다'는 진리를 표현한 뮤지컬 ‘날개 잃은 천사(연출 서은영)’의 대사 중 한 부분이다. 오는 10월 3일 뮤지컬 ‘날개 잃은 천사’가 북촌아트홀 무대에 올라 연말까지 공연된다. 이 작품은 극단 조이피플이 존 버니언의 ‘천로역정’에 이어 두 번째로 내놓은 고전열전 시리즈다. 세계적인 대문호 톨스토이 고전명작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를 각색했다.

어느 날 가난한 구두장이 시몬은 외상값을 받으러 돌아다니다 동네 어귀 교회 앞에서 벌거벗은 채 쓰러져 있는 한 청년을 발견하고 집으로 데려 온다. 시몬은 귀찮은 일에 엮이기 싫었다지만 양심의 소리를 외면하지 못했다.

청년은 ‘하나님의 벌을 받았다’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시몬의 가게에서 일하게 된다. 청년의 구두 고치는 솜씨는 ‘청출어람’으로 소문나 마을서 멀리 떨어진 인근 도시까지 널리 알려지게 된다.

어느 날 한 부자가 찾아와 가죽장화를 주문했다. 그러나 미가엘은 죽은 자가 신는 슬리퍼를 만들었다. 미가엘은 ‘사람의 마음 속에는 무엇이 있는가’, ‘사람에게 허락되지 않은 것은 무엇인가’,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라는 세 가지 질문에 답을 찾기 위해 고민한다.

원작은 진지하고 무거운 내용이지만 뮤지컬은 젊은 배우들의 경쾌한 연기와 대사로 재미를 준다. 특히 감미로운 음악이 배우들 연기와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면서 극을 한껏 살렸다.

조이피플 김창대 대표는 “지나친 물질 경쟁 시대에 ‘날개 잃은 천사’를 보면서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라는 질문을 스스로 던지며 삶의 진정한 의미를 찾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날개 잃은 천사’를 공연하는 북촌아트홀은 ‘천로역정’, ‘비하인드유’. ’애기똥풀’, ‘밀가루인형조이’, ‘훈민정음을 찾아라’ 등을 공연하는 서울 북촌의 대표적인 문화공간이다.

공연은 10월 3, 5, 6, 9일, 12월 25일 오후 3시에만 공연하며, 평일에는 수요일 오후 4시, 목·금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3시와 6시에 공연한다. 티켓가는 전석 3만 5000원이며, 12세 이상 관람 가능하다.

이사야 인턴기자  isaiah@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사야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