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현직 총장 둘러싼 '회원권' vs '할인권' 논란목원대 총장 '김영란법 위반'으로 고발
지난 4월, 평일에 대학 총장 등 4명이 충남 한 골프장에서 라운딩을 즐기고 있다.

감리회에 속한 종합대학 총장이 '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지방검찰청은 지난 25일 목원대 박노권 총장 등 4명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장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고발인 A씨는 고발장에서 “지난 4월 12일 오후 2시부터 박 총장과 교수들이 충남 한 골프장에서 대학 직원이 제공한 회원권으로 50% 할인된 금액(약 8만 원)으로 골프장을 이용했다”며 “5만 원 이상에 해당하는 금품을 향응했기 때문에 부정청탁법을 어겼다”고 주장했다.

A씨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총장과 교수 일행이 라운딩을 간다는 제보를 듣고 해당 골프장으로 찾아가 총장 일행을 사진으로 찍어 보관해 오다가 이번에 고발장과 함께 검찰에 증거로 제출했다"고 했다.

그는 “당시 목원대로부터 많은 고소와 불이익을 받아온 이유로 한 대학 직원이 총장과 교수가 골프장에 갔다는 정보를 제공해 준 것 같다”며 “비서팀장이 골프장 회원인 장인으로부터 받은 할인권을 총장에게 향응했다. 할인권은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것이며 하급자가 상급자에게 제공한 것이기에 부정청탁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또 “해당 날짜는 12일이 아닌 이틀 후인 14일이었으며, 50% 할인된 금액이 8만 원이 아닌 6만 5천원”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목원대 관계자는 “고발장의 내용은 회원권이라고 하지만, 잘못된 사실이다. 회원권이 아닌 할인권으로 50% 할인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근무 시간에 골프를 치러 갔다는 제보자의 의견에 대해선 “당시 연회기간 중이어서 가게 됐다. 그리고 평일보다는 주로 주말에 라운딩을 한다”고 항변했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국가권익위원회는 “직무관련성이 존재하는 관계에서 5만 원 이상의 금액을 접대할 시, 김영란법에 위반된다. 판례에 따르면 소액(100만 원 이하)의 경우 해당 금액에 2배~5배에 해당하는 과태료를 물었다”며 “할인권이라도 하급자가 상급자에게 지불하는 것은 위반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사야 인턴기자  isaiah@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사야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