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대통령 표창 수상현 정부 출범 이후 기독교계 첫 수상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경찰선교를 통한 사회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교회와경찰중앙협의회 대표회장을 맡고 있는 오정현 목사는 경찰과 그 가족들을 격려하고 위로하는데 힘쓴 공로가 인정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경찰행정 업무 협조를 통해 국가와 사회발전에 이바지한 공로가 크다”며 표창장과 훈장을 수여했다.

교경협의회 임원단은 지난 7일 사랑의교회를 직접 방문해 오정현 목사에 대통령 표창장을 전달했다.

오정현 목사는 “눈물로 함께 섬겨준 모든 신앙 동지들에게 감사하고, 무엇보다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며 “이 일을 통해 한 영혼이라도 더 주님 앞에 나올 수 있고, 교회가 세상을 향해 문을 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교경협의회 사무총장 박노아 목사는 “문재인 정부 들어 기독교계 단체장 중 최초로 대통령 표창을 오정현 목사님께서 받게 되었다. 현 정부 들어 더욱 엄격해진 심사과정을 거쳤다는 점에서도 표창의 의미는 더욱 크다”고 축하인사를 전했다.

한편, 경찰선교단체 교회와경찰중앙협의회는 전국 4천여 경목들과 함께 13만 경찰들을 지원하고 복음화 하는 사역을 펼치고 있다. 오정현 목사는 지난 2월 대표회장에 취임했다.

김준수 기자  kjs0827@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