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선교사 복지’는 곧 전 세계 복음 전파김평우 원로목사, 선교국에 250만 원 쾌척

‘선교사 복지주일’을 맞아 감리회 파송 선교사를 위한 모금을 진행 중인 가운데 김평우 원로목사(김포교회)가 본부 선교국에 250만 원을 쾌척했다.

김평우 원로목사는 본지 기사를 통해 본부 선교국의 모금운동 소식을 듣고 ‘선교사 복지’에 보탬이 되고자 은퇴비를 비롯한 십시일반 모은 선교비를 후원하게 됐다고 전했다.

후원금을 전달한 김 원로목사는 “후원한 금액이 결코 큰 금액은 아니지만, 전 세계 선교사를 돕는 씨앗이 되어 많은 열매 맺길 바란다. 또한 지속적으로 후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선교사후원복지부 이창복 부장은 “후원을 통해 선교사 복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후원금은 선교사들이 귀국 시 머물 수 있는 주택을 마련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선교국은 선교사의 생활안정(상해보험, 응급의료지원)과 선교사 은퇴 후 노후준비(안식관, 선교센터 건립)를 위한 모금을 진행하고 있다.

이사야 인턴기자  isaiah@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사야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