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한기부 신임 대표회장 윤보환 감독 “민족 회개운동 전개할 것”한기부 대표회장, 2년 연속 감리회 출신…'눈길'

중부연회 윤보환 감독이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 제49대 대표회장으로 취임했다. 직전 대표회장이었던 양명환 목사에 이어, 감리회 출신 목회자가 대표회장을 맡아 더욱 뜻 깊었다. 윤보환 대표회장은 “신사참배 회개운동을 전개해 한국교회에 다시 성령의 바람이 일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중부연회 윤보환 감독이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 제49대 대표회장으로 취임됐다. 사진은 직전 대표회장 양명환 목사가 취임패를 증정하는 모습.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대표회장 윤보환 감독, 이하 한기부)가 4일 영광교회에서 ‘오직 성령으로’라는 주제로 제49대 대표회장 이·취임 감사예배를 드렸다. 이날 이취임식에는 전명구 감독회장과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엄기호 목사, 본부 산하 기관장, 내빈 등이 참석해 윤보환 대표회장의 첫 출발을 축하했다.

신임 대표회장 윤보환 감독은 내년 신사참배 80주년을 맞아 '민족적 회개운동 전개'를 주사업으로 밝혔다. 윤보환 대표회장은 "하나님은 우상숭배 한 자를 3~4대에 걸쳐 징계하셨다"며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신사참배에 대한 회개운동이 한 번도 이뤄지지 않았다. 교계 지도자들과 함께 반드시 민족적인 대회개운동을 실천하겠다"고 취임사를 전했다.

직전 대표회장 양명환 목사(횡성교회)는 이임사에서 "윤보환 감독이 제49대 대표회장으로 선출돼 기쁘게 생각한다. 윤 대표회장의 지도 아래, 한기부가 한국교회 부흥의 역사를 이끄는 데 귀한 사역을 펼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취임예배에서 말씀을 전한 전명구 감독회장은 “감리회에서 한기부 대표회장이 연이어 배출돼 감사하다"며 "하나님의 부흥은 우리가 성령에 붙들릴 때 이뤄진다. 한기부를 통해 한국교회가 말씀을 붙잡고 하나님만을 열망하는 국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취임사에 이어 감리회전국부흥단과 기독교침례회부흥사회, 세계복음화협의회 등 교단 및 단체장들이 윤보환 대표회장에게 축하패를 증정했다. 또 참석자들은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와 한국교회 부흥을 위해 △세계복음화와 민족복음화를 위해 △나라와 민족통일을 위해 △부흥사들의 영적 각성과 이단척결 등을 위해 합심으로 기도했다.

윤보환 신임 대표회장의 취임을 축하하는 케잌 커팅식.
한기부 제49대 실무임원진.
한기부 제49대 대표회장 이취임식 감사예배 단체사진.

박은정 인턴기자  pej8860@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정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