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비전교회와 동행하는 서울연회서울연회, ‘비전교회 교역자 부부 초청 간담회’
서울연회가 13일 광화문 더부페에서 '비전교회 교역자 부부 초청 간담회'를 갖고 이들을 격려했다.

“지난 1년간 서울연회는 신앙의 길을 걷는 동역자들과 함께 걸으며, 함께 울고 함께 기뻐하는 아름다운 동행을 해왔다. 앞으로도 서울연회는 비전교회와 동행의 길을 걷겠다."

서울연회(강승진 감독)가 13일 광화문 더부페에서 '비전교회 교역자 부부 초청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강승진 감독은 “하나님께서는 비전교회 목회자들의 헌신과 섬김을 기억하고 계신다. 힘들고 어려운 사역 가운데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목회자가 되길 바란다”며 “비전교회 목회자들의 사역을 통해 서울연회, 나아가 한국교회가 부흥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회는 참석한 비전교회 부부에게 격려금과 석관제일교회에서 후원한 사은품을 전달했다. 또한 비전교회 목회자들은 서로의 사역과 비전을 공유는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윤용일 전도사(반석교회)는 “우리 교회는 월세를 내기 힘든 상황에 놓여있다. 하지만 선배 목사님들의 조언과 협력으로 다시금 힘을 얻게 됐다”며 “이번 간담회를 통해 비전교회 목회자들과 교류할 수 있는 기회가 된 것같다”고 전했다.

서울연회는 13개 지방, 140여 개 비전교회를 위한 '지방별 비전교회 부흥 심방'을 실시할 계획이다.

'비전교회 교역자 부부 초청 간담회'의 모습.

이사야 인턴기자  isaiah@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사야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