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아름다운 동행을 이루는 서울연회2018년 서울연회 신년하례회
서울연회(강승진 감독)가 지난 2일 종교교회에서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회'를 열었다. 사진은 하례회에 참석한 강승진 감독을 비롯한 서울연회원의 모습.

서울연회(강승진 감독)가 지난 2일 종교교회에서 ‘신년감사예배 및 하례회’를 열고 새해를 맞아 ‘아름다운 동행’의 길을 걷기로 다짐했다. 또한 2018년 사업으로 △아름다운 동행 아카데미 △새터민교회 건축 △평신도지도자 양육 등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강승진 감독은 신년메시지를 통해 "한국교회가 빛과 소금의 역할을 잃은 채 현실의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 교회는 하나님께 영광돌리는 사명을 감당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2018년 서울연회는 복음전파의 사명을 감당하는 교회, 건강한 교회, 제자를 세워가는 교회를 세우기 위해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강 감독은 “서울연회에 유능한 평신도지도자들이 많다. 이들을 양육해 교회공동체를 튼튼하게 세워나가는 일에 관심을 기울이겠다”며 “복음전파의 사명을 감당하는 일꾼들을 세우는 일에 서울연회가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그는 “2018년에는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온 누리에 넘쳐나길 소망한다”며 “새해엔 하나님 안에서 화목하는 서울연회가 되길 바란다. 교회와 이웃이 서로 화합함으로 하나님과 동행하는 길을 걷자”고 당부했다.

이날 서울연회는 간사로 일한 송봉익 목사를 도봉 제자들교회 담임으로 파송했다. 또한 제자들교회 담임이었던 김창겸 목사를 신임 간사로 소개했다. 이날 소개된 김창겸 간사는 “서울연회가 감리회의 대표적인 연회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신년하례회에 참석한 200여명의 서울연회원들은 △서울연회를 위하여 △조국의 안정과 평화정착을 위하여 △감리교회의 부흥과 발전을 위하여 △다음세대를 통한 교회학교 부흥을 위하여 합심으로 기도했다.

서울연회는 하례회를 시작으로 8일 따스한 채움터 노숙인 섬김 봉사, 15일 군목간담회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2018년 서울연회 신년하례회에서 설교를 전한 강승진 감독의 모습.

이사야 인턴기자  isaiah@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사야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