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밀양 세종병원에 전해지는 애도의 물결감리회·구세군·NCCK, 구조지원과 위로서신으로 애도

경남 밀양 세종병원에서 지난 26일 화재가 발생해 39명이 숨지고 151명이 중·경상을 입는 참사가 발생했다. 사망자 대부분은 치료를 받기 위해 입원중인 환자였으며, 이중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도 포함됐다. 이에 감리회를 비롯한 범 교단적으로 재정지원과 성명이 이어졌다.

삼남연회(권영화 감독) 장석재 총무는 “현재(29일) 감리회 성도들의 피해는 없다”며 “화재로 인해 목숨을 잃은 희생자와 유가족, 부상자 가운데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 하시길 기도한다”고 애도를 표했다.

한국구세군(사령관 김필수)은 지난 26일 밀양 화재현장에 긴급구호팀을 파견하고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구세군경남지방은 긴급소집령을 내려 밀양에서 대책회의를 가진 뒤 현장 자원봉사센터를 방문해 향후 지원 사항을 논의했으며, 피해 복구 작업으로 수고하는 관계자들에게 식사를 제공했다.

구세군경남지방 이재습 지방장관은 “피해 복구가 신속히 이루어져 피해를 입은 분들이 하루 빨리 어려움을 딛고 일어서길 희망한다”며 “피해자들의 아픔을 어루만지는 일에 구세군이 할 수 있는 가용 수단을 총동원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라고 말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는 유가족들에게 애도와 위로를 표하는 위로 서신을 발표했다. 교회협은 29일 성명을 통해 “육신의 고통을 이겨내고 사랑하는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날을 기다리며 병마와 싸웠던 이웃들이 화마에 쓰러졌다”며 “불길과 연기속에서 두려움에 떨며 울부짖었을 희생자들의 고통이 우리의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님께서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상처 입은 영혼을 위로해 주시고 품어 안아주시기를 기도한다”며 “다행히 살아남았지만 그 날의 악몽이 남긴 상처를 안고 살아가야 할 부상자들을 속히 치유해 주시고 회복시켜 주시기를 간절히 소원한다”고 전했다.

이사야 인턴기자  isaiah@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사야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