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처음부터 다시

한국기독교총연합회가 대표회장 선거를 처음부터 다시 치른다.

지난 30일 전광훈 목사(청교도영성훈련원)가 서울중앙지법 제51민사부에 제출한 ‘대표회장 선거 실시금지 가처분 신청’ 결정을 내리고 ‘30일 실시 예정인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를 실시해서는 안 된다’고 판결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한기총은 30일 제29회 총회 회무와 함께 치르려고 했던 선거를 별도로 치르기로 했다.

서울중앙지법은 “한기총 선거관리 규정 제2조 제3호에 의하면 대표회장 후보자의 자격과 관련해 ‘피선거권은 소속 교단의 추천을 받은 자로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그러나 정관 제5조에 의하면 회원은 ‘본회의 목적에 동의하는 한국 기독교의 교단과 단체로 한다’고 됐고 제6조에 의하면 회원은 ‘선거권과 피선거권을 갖는다’고 규정하고 있다”고 판시했다. 이어 “한기총 정관 규정과 대표회장 선출 경위 및 경과 등에 비춰어 볼 때 한기총 소속 교단만이 대표회장 후보자를 추천할 수 있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며 전 목사의 손을 들어줬다.

엄기호 대표회장의 임기는 이날 종료됐다. 임시 대표회장직은 공동회장 중 최연장자인 김창수 목사가 맡는다.

한기총은 추후 선거일정을 재공고하고 입후보 신청을 처음부터 다시 받는다. 선거는 1개월 내 치를 예정이다.

김목화 기자  yesmoka@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목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