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서울모테트합창단 109회 정기연주회바흐·프랑크의 신앙고백 담은 음악 선보일 예정

서울모테트합창단(지휘 박치용)이 오는 29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제109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

‘The Seven Last Words of Christ’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정기연주회에서는 바흐(Johann Sebastian Bach, 1685-1750)가 라이프치히 시기를 보내며 작곡한 ‘Cantata BWV3’, ‘Cantata BWV8’이 연주된다. 또한 예수님의 십자가 상 마지막 말씀들이 담긴 프랑크(César Franck, 1822-1890)의 ‘The Seven Last Words of Christ’도 함께 연주 될 예정이다.

연주회에는 소프라노 한경성, 알토 김정미, 테너 전병호, 베이스 정록기가 솔리스트로 함께하며 서울모테트챔버오케스트라가 협연한다.

박치용 지휘자는 “고난주간에 연주되는 이번 연주회를 통해 사람의 몸을 입어 세상에 오신 예수님께서 육신의 죽음을 앞두고 겪으신 번민과 수모를 기억하고 십자가를 지고 가신 발자국마다 새겨진 고통을 돌아보고 기억하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서울모테트합창단은 ‘순수하고 이상적인 합창음악의 실현’과 ‘교회음악의 바른 이상을 제시하고 실천’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창단됐으며 올해로 창단 29년째를 맞고 있다.
<문의 02-579-7295>

기독교타임즈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