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육
졸업생 전원 미국대학 합격베일러 기독교 국제학교 ‘화제’

‘실력과 신앙을 겸비한 크리스천 인재 양성’을 목표로 지난해 9월 문을 연 베일러 기독교 국제학교(VIS, 교장 제프리안) 안성캠퍼스 졸업생 전원이 미국의 유명 대학교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VIS 안성캠퍼스는 첫 번째 졸업생 모두가 UC버클리를 비롯해 USC, 카네기멜론, NYU 등 미국 명문 대학에 합격했다고 밝히면서 ‘공감을 통한 시대적 소명 발견과 세계를 향한 선한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전문적인 실력을 겸비한 크리스천 인재 양성’이라는 미션을 이루기 위한 베일러 만의 탄탄한 교육 시스템이 이뤄낸 성과라고 자평했다.
VIS 안성캠퍼스는 한국의 젊은 크리스천 교육 전문가들이 다음 세대 크리스천 인재 양성을 목표로 미국에 이어 한국에 설립한 두 번째 캠퍼스. 현재 미국과 한국에 300여 명의 학생들이 수학하고 있다.
VIS가 개교 1년 만에 보여준 놀라운 진학실적은 교육 전문 카운셀러의 개별적이고 체계적인 카운셀링을 통해 학교와 학생이 함께 이룬 것이라고 평가한다. 특히 이러한 카운셀링은 하나님이 주신 사명을 찾아가는 과정이라는 것이 VIS의 설명이다.
기존의 교과과정에 머무르지 않고 지속적으로 발전하는 커리큘럼을 모색하는 것도 VIS만의 주목할 만한 특징이다. 텍사스대학교 오스틴캠퍼스(UT Austin)의 엔지니어링 프로그램을 국내에 도입, 융합교육정책(STEM)에 대한 호응을 얻었다. 이밖에도 VIS는 교환학생 제도와 SAT/TOFEL 테스트 대비 등 학생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
는다.
또한 기독교 국제학교 특성에 걸맞게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시작한 기도모임과 학부모 기도회는 VIS가 하나의 가족으로 성장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교실에서 점수만 끌어올리는데 급급하지 않고 학생들이 다양한 사회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전교생이 떠나는 미션트립도 VIS를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3월 미국과 한국 안성캠퍼스의 전교생이 참가해 인도와 필리핀, 미국, 아이티, 한국 안산 등에서 진행한 미션트립은 학생들로부터 하나님 나라를 섬기는 방법을 직접 실천하고 공감할 수 있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VIS는 이러한 미션트립을 매년 정례화할 방침이다.
VIS 안성캠퍼스는 기숙시설을 완비하고 2018/19학년도 6-12학년 신입생 모집에 나섰다. 학교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입학 상담 및 캠퍼스 투어 등을 안내하기 위해 오는 28일 오후 2시 서울 종로5가에 위치한 한국기독교회관 2층 대강당에서 입학설명회를 갖는다고 밝힌 VIS, 우수한 학업시스템과 기독교 소명으로 단단한 울림을 만들어내겠다는 포부를 내비치고 있다.  <문의 031-677-7761>
 

기독교타임즈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