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RE & NOW
“6·25 납북자 국가가 보상해야”27개 단체 통일부 앞 집회
“전후납북자와 형평조치” 요구

기독교유권자연맹, 김동식목사유해송환운동본부, 북한순교자기념사업회 등 27개 단체로 구성된 ‘6·25 납북피해자대책위원회’는 지난달 31일 통일부 앞에서 집회를 열고 6·25 납북자 가족을 위한 보상지원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집회에서 “‘6·25 전쟁 납북피해진상규명 및 남북피해자명예회복에 관한 법률’(이하 위원회법)에 따라 출범했던 ‘6·25 전쟁납북진상규명위원회’(이하 위원회)의 활동이 지난해 6월로 종료되었으며 모두 5505건이 접수돼 그 중 4782명이 납북자로 인정되었다”고 소개하고 “전쟁이후 납북된 어부들을 중심으로 한 전후납북자 가족들에게는 2015년 특별법을 제정해 수천만 원의 보상과 각종 보훈행정의 혜택이 주어지도록 조치가 되었는데 6·25 납북자 가족들에 대해서는 단돈 1원도 개별보상하지 않겠다는 것은 형평성에 위배되며 국민차별이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기독교타임즈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