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정죄보다 치유”, 신천지 몰락 이후도 대비해야한기총, 신천지 대응전략 세미나 개최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신천지대책위원회(위원장 홍계환 목사)가 최근 급격한 변화를 보이고 있는 신천지의 행태에 대해 한국교회의 올바른 대처를 촉구하는 전략 세미나를 지난달 25일 기독교연합회관에서 가졌다.

세미나는 대책위 위원장 홍계환 목사의 사회로 이순필 목사(전문위원), 진술현 목사(전문위원), 이주미 목사(전문위원), 심우영 목사(전문위원) 등이 발표에 나섰으며 참석자들의 질의 및 응답시간이 진행됐다.

홍계환 목사는 “신천지가 증가 한 것은 한국교회가 건강하지 않기 때문”이라면서 “교회가 내부의 문제를 자체적으로 해결하지 못할 때 진리를 찾던 성도들이 잘 모르고 신천지 집단에 빠져드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전문위원 이순필 목사는 자신이 기존교회에서 신천지로 갈 수밖에 없던 일과 다시 돌아오게 된 사정을 밝히면서 신천지 집단에 대한 한국 교회의 대응과 대책은 너무나 미약하다고 지적했다. 이 목사는 특히 “현재 신천지가 이만희 수술, 김남희 이탈, CBS 프로그램에 대한 대법원의 공익성 인정, HWPL 행사 대관 불발, 장충체육관 이용허가 취소, 대통령 선거 네거티브 전략 등 다양한 사건을 치르며 내부 균열의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고 분석하면서 “확인 시험 등으로 신도들을 통제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반면 ‘신천지의 조직과 운영, 실태’에 대해 발제한 진술현 목사는 신천지의 확산 속도가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면서 “과거 대도시를 중심으로 집중 포교를 펼쳤던 신천지가 이제 중소도시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철저한 예방과 적극적 대처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이주미 목사는 한국교회의 신천지에 대한 무조건적인 방어가 오히려 신천지 피해를 급증시키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성도들에게 “신천지는 이단이니 조심하라”고만 가르칠 뿐, 왜 신천지가 이단인지? 교리의 문제는 무엇인지에 대한 교육은 전혀 없다는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단들의 특성과 신천지, 그리고 한국교회의 대응'을 주제로 발표한 심우영 목사(전 현대종교 편집국장)는 각종 이단사이비 세력들은 △종말을 강조해 절박한 위기의식을 느끼게 하거나 △그리스도가 아닌 교주 중심 △하나님과의 직접 교통이나 계시를 내세운 신격화 △자기들을 통해야 구원받을 수 있으며 △지상천국 강조 △가급적 외부와의 단절 △비윤리적이고 부도덕하다는 7가지 공통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홍계환 목사는 이만희 사후를 대비해 탈 신천지 교인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제안했다. 홍 목사는 신천지 몰락의 징후들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과거 오대양 사건 같은 사회적 ‘파멸’의 길이 생길 수 있음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목사는 특히 “한국교회 안에는 한번 이단은 영원한 이단이라는 인식이 강하고, 아무리 회심하고 개종했다고 하더라도 이를 받아주지 않다 보니, 갈 곳 없는 많은 사람들이 어쩔 수 없이 신천지집단에 남거나 방황하게 된다”면서 ‘정죄’와 ‘분리’가 아닌 ‘치유’와 ‘회복’을 주문했다.

기독교타임즈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