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RE & NOW
중남미 과테말라 화산 피해 증가굿네이버스 긴급지원나서

국제구호개발 NGO단체인 굿네이버스(회장 양진옥)는 화산 폭발 피해가 발생한 과테말라에 2만 5000불 규모의 긴급구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굿네이버스는 “지난 3일 과테말라에서 발생한 후에고 화산 폭발로 인해 99명 이상이 사망하고 197명이 실종됐으며 1만 2000명이 넘는 주민이 대피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화산재 유입으로 마을 내 식수 공급이 중단되는 등 주민들이 재난으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히고 현지 지부로부터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긴급구호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굿네이버스는 2만 5000달러 규모의 긴급구호물품을 지역주민들에게 전달하고, 과테말라지부에서 피해지역인 에스뀐뜰라 지역과 아까떼낭고 지역의 마을들을 방문해 구호활동을 진행하도록 조치했다.
굿네이버스 과테말라 지부는 현재 에스뀐뜰라 내 공식대피소 5곳을 방문해 담요 1000개를 배분했으며 2차로 매트리스를 추가 배분할 계획이다. 그리고 현재 식수공급이 어려운 아까떼낭고 지역 인근 마을에 식수 및 위생용품 등을 함께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유엔 인도주의 업무 조정국(UNOCHA) 및 과테말라 정부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긴급구호가 시급한 지역과 필요물품을 조사해 긴급구호 활동을 진행한다.
김성진 굿네이버스 혁신사업팀장은 “이번 후에고 화산 폭발로 인해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과테말라 내 피해가 심각하고 화산 폭발이 계속 진행 중이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굿네이버스는 갑작스런 재난으로 고통 받는 과테말라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신속한 현장조사와 긴급구호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8일부터 카카오 같이가치 홈페이지를 통해 ‘과테말라 화산 폭발 피해 주민돕기 긴급모금’ 온라인 모금캠페인(https://together.kakao.com/fundraisings/54567)을 진행하고 있다.

기독교타임즈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