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RE & NOW
“탈북종업원 안전 보장해야”샬롬나비, 북송요구 관련우리정부 단호한 대응 촉구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상임대표 김영한 박사, 이하 샬롬나비)은 지난 7일 이른바 ‘탈북 종업원 북송 요구’와 관련해 정부가 이를 단호히 거절하고 탈북 종업원들의 신상과 안전을 철저히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샬롬나비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일부 관련단체들이 함부로 북송을 요구하는 무책임하고 선동적인 언행을 서슴지 않는 반인권적 비윤리적 행태를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어떤 경우에서든 탈북민의 신상과 안전은 철저하게 보장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샬롬나비는 특히 ‘JTBC’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을 지목해 “탈북민 생존과 안전을 위협하는 선동적 비윤리적인 행태에 대해 사죄하라”고 요구하면서 “민변이 진정으로 민주사회를 위해서 노력한다면 불쌍한 탈북민을 북송하는 일이 아니라 먼저 북한 세습독재의 참혹한 인권을 개선하고 민주화하는데 피땀을 쏟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샬롬나비는 이어 “정부의 탈북주민 수용과 정착 정책은 정권과 상관없이 일관되게 수행돼야 한다”면서 “현 정부가 탈북주민의 안전과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맹목적인 남북대화에 급급해서 사선을 넘어 넘어온 형제자매들을 외면한다면 자유민주의 정부가 아니라 반민주 반인권 정부로 낙인이 찍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또 “정부는 북한 세습독재의 참혹한 인권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국제적인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경제가 발전하면 북한의 인권도 자동으로 개선된다는 주장은 북한 주민의 참혹한 현실을 외면하는 거짓과 패륜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기독교타임즈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