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WCC 70돌…교황 참석해 ‘종교화합’ 강조남북 대표단과 인사 나누며 한반도 평화 기원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21일 열린 WCC 70주년 행사에 참석해 기도를 드리고 있다. ⓒWCC 홈페이지

세계교회협의회(총무 울라프 트베이트, 이하 WCC)가 창립 70주년을 맞아, 지난 2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참석해 종교간 화합과 한반도 평화를 기원했다.

교황은 신자들에게 “나는 일치와 평화를 찾는 순례자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길 소망했다”다고 참석 소감을 밝혔다.

이어 “공동체에서 세속적 사고가 스며들어 기독교 사이에 분열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무관심이 지배하고 소비의 노예가 되면서 신의 음성은 서서히 묻히고 있다”며 종교 간 분열에 대해서 안타까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기독교는 단 하나의 목표, 일치라는 길을 따라야 하는 소명이 있다”며 “기도하며 전도하고 서로 섬겨야 할 것”을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남북 대표단들과 직접 인사를 나누며 한반도 평화를 기원했다. 행사에는 한국 대표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 등 4명, 북한 대표로 조선그리스도교연맹 강명철 위원장 4명이 참석해 교황과 만남을 가졌다.

AP 통신에 따르면 강명철 위원장은 전날 WCC 중앙위원회에 “핵 대치와 전쟁으로 신음하던 한반도에 평화가 조성되기 시작했다”며 “몇 달 전까지만 해도 상상할 수 없었던 극적인 회담들과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환영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1948년 설립된 WCC는 현재 100여 국가의 개신교와 성공회 등 350여 개의 교단과 연합기구들이 참여하고 있다.

박은정 기자  nemo@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