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HERE & NOW
생명의 초록물결 뒤덮인 제주도장기기증 상징 ‘초록리본’
렌트카 3100대에 부착
관광객에 생명나눔 홍보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이하 장기기증본부)는 지난달 28일 제주특별자치도의 렌트카 업체 24곳과 협력해 대대적인 장기기증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제주 관광객들이 주로 이용하는 렌터카 업체 24곳에서 소유한 3100대의 차량에 장기기증을 상징하는 ‘초록리본’ 차량용 스티커를 부착한 것이다. 

지난달 25일부터 장기기증본부 직원들은 렌트카 업체를 방문해 500대의 차량에 ‘초록리본’ 차량용 스티커를 직접 부착했고, 나머지 2600대의 차량은 렌터카 업체에서 스티커를 부착하기로 했다.

제주도 여행의 성수기인 8월까지 3100대의 렌트카에 부착된 초록리본을 통해 관광객들에게 장기기증의 소중함을 전한다는 계획이다.

‘초록리본’ 캠페인에 참여한 장수렌트카의 대표 조형래 씨는 “지난 2013년 인연을 맺게 돼 초록리본 스티커를 통해 장기기증의 의미를 알린 적이 있었는데, 올해도 초록리본 캠페인에 함께할 수 있게 돼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장기기증본부는 관광객들이 이용하는 렌트카 업체 뿐 아니라 앞으로 제주도의 유명 관광 명소 및 업소 등을 접촉해 대대적인 장기기증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박진탁 이사장은 “제주도민 뿐 아니라 아름다운 제주도를 찾은 관광객들에게 생명 나눔의 참 의미를 직접 알릴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며 “24곳의 렌트카 업체가 보여준 생명나눔의 열정으로 제주도 전역에 생명의 초록물결이 일어나길 기대해본다”고 소감을 전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2012년 1월, ‘장기 등 기증 장려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만들어 전국에서 처음으로 9월 9일을 장기기증의 날로 정한 곳이다.

기독교타임즈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