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신은 죽지 않았다 3'…개봉 전부터 '역대 시리즈' 호평사회적 이슈까지 담아 기독영화 가능성 제시
19일 롯데시네마 단독 개봉

역대 기독교 영화 흥행 TOP 10, 국내 다양성 영화 박스오피스 1위 등 전 세계적으로 화려한 타이틀을 기록하며 기독영화의 한 획을 그은 영화 '신은 죽지 않았다'가 세 번째 이야기 '신은 죽지 않았다 3: 어둠 속의 빛'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영화는 150년 동안 자리를 지켜온 성 제임스 교회의 목사 데이빗 힐이 교회에서 발생한 의문의 화재사건으로 친구까지 잃으며 부당한 교회철거 명령에 맞서는 내용을 담아냈다. 데이빗은 절망의 끝자락에서 '신은 정말 살아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자신의 신념과 믿음마저 흔들림을 겪는다. 데이빗의 방황하는 모습은 신앙생활을 하며 고민에 빠지는 기독교인들에게 큰 공감대를 일으킨다.

특히 제작진은 '신은 죽지 않았다'를 통해 기독영화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이번 시리즈에서 신앙적 교훈뿐 아니라 오늘날 사회문제까지 정면으로 다루는 도전을 감행했다. 제작 과정에서 종교와 사회의 대립을 다루는 데 의견충돌이 발생했다는 후문이 전해질 정도다. 영화 주연과 동시에 제작 프로듀서를 맡은 데이빗 A.R 화이트는 "현재 우리 사회와 문화 속에는 많은 어둠이 있다"며 "특히 문화 속의 수많은 논쟁들을 희망과 치유, 용서를 통해 풀어내고자 했다"고 제작 의도를 전했다.

제작진들의 치열한 고민 끝에 탄생한 3편은 그간의 전작을 뛰어넘는 작품으로 완성됐다. 이 시대에 꼭 필요한 메시지를 담아내며 기존 기독영화와 분명한 차이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개인의 신앙문제를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시대적 과제들을 영리하게 풀어내 '신은 죽지 않았다' 시리즈의 기존 팬들뿐 아니라 일반 관객들까지 모두 아우를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북미에서 개봉 당시, 각종 언론과 유명인들로부터 "시리즈 중 단연 최고", "어두운 곳에서 밝게 빛나는 영화"라는 뜨거운 호평을 얻었다. 이 같은 호평이 국내 극장가에서도 이어질 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영화는 CCM 가수 홀리원과 주리가 함께한 '나는 믿네' 곡으로 뮤직비디오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자신의 교회를 팔지 않겠다는 데이빗의 강한 의지로 시작되는 뮤직비디오는 '빛 가운데로 걸어가네, 어둠의 권세 날 막을 수 없으리'라는 가사를 통해 고난을 딛고 더 큰 확신으로 나갈 수 있다는 영화의 핵심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신은 죽지 않았다 3: 어둠 속의 빛'은 오는 19일 롯데시네마에서 단독 개봉한다.

박은정 기자  nemo@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