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청와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한기총 방문
청와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왼쪽)이 지난 26일 한기총을 방문했다.

청와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이 지난 26일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이하 한기총)를 내방하고 엄기호 목사와 환담을 나눴다.

엄기호 대표회장은 "시민사회수석으로서 여러 시민단체들과 잘 소통하며 사회 현안에 대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잘 전달했으면 좋겠다"며 "현재 법무부에서 추진 중인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안에는 동성애와 동성결혼 옹호 등의 독소조항들이 있어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군대 내 동성애 문제의 심각성을 강조하며 "소수를 보호한다고 하면서 다수를 역차별해서는 안 된다"며 "정상적으로 갈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은 이날 최저임금 등으로 인한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카드수수료나 임대차보호법을 개선해 생생구조를 만들어 갈 것을 설명하며, 세금에 관한 부분도 함께 논의했다.

이날 만남에는 한기총 서기 황덕광 목사, 대내외협력위원장 윤덕남 목사, 대한민국공공정책 개발위원장 박요셉 목사 등이 참석했다.

박은정 기자  nemo@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