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푹푹 찌는 무더위 삼계탕으로 이기세요구세군, 쪽방촌 주민 800여 명에게 삼계탕 대접
한국구세군이 지난 1일 서울 돈의동과 남대문 쪽방촌 주민들에게 삼계탕을 대접했다.

역대 최고의 무더위를 기록한 지난 1일, 한국구세군(사령관 김필수)이 서울 돈의동과 남대문 지역의 쪽방촌을 방문해 800여 명의 주민들에게 삼계탕을 대접했다.

구세군은 돈의동 지역의 교회를 빌려 쪽방촌 주민 약 250여 명을 초청해 나눔행사를 펼쳤다. 거동이 불편해 참석하지 못한 돈의동 주민 150명과 남대문 쪽방촌 주민 400여 명에게는 구세군 서울지방 사관과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삼계탕을 전달했다.

구세군 돈의동 쪽방 상담소 소장 장경환 사관은 "쪽방촌 주민들이 삼계탕을 먹고 싶어 한다는 소식을 듣고 자리를 마련했다. 삼계탕 나눔으로 주민들과 뜻깊은 시간을 갖게 돼 감사하다"고 전했다.

종로 3가에 위치한 돈의동 쪽방촌에는 550여 명의 주민들이 1평도 채 되지 않은 작은 방에서 폭염과 힘겨운 싸움을 벌이고 있다. 에어컨은 커녕 선풍기도 마음 편하게 사용하기 힘든 주민들은 이번 여름을 건강하게 이겨내는 것이 무엇보다 큰 숙제로 남고 있다.

 

구세군 자원봉사자들이 거동이 불편한 주민들을 위해 집을 방문해 삼계탕을 전하고 있다.

박은정 기자  nemo@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