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평화통일 향한 길에 진보·보수란 없다"'한국교회 남북교류 협력단' 발족
에큐·복음주의권 교단 및 기관 협력
30일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한국교회 남북교류 협력단’ 발족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한국교회가 민족의 화해와 평화통일을 위해 힘을 모은다. 진보와 보수로 나뉜 채 경쟁하듯 산발적으로 진행돼온 한국교회 통일운동이 하나 됨을 통해 선도적인 역할을 감당해나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지난 4·27 판문점선언을 계기로 오랜 기간 경색됐던 남북관계가 조금씩 개선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한반도 비핵화 등 세부과제 이행에 있어 여전히 넘어야 할 장애물이 많지만, 다음 달 평양에서 열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다시 한 번 대북교류와 협력사업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에 발맞춰 한국교회가 통일운동의 동력을 집중하기 위한 ‘한국교회 남북교류 협력단’(이하 협력단)을 발족시켰다. 특별히 이번 협력은 과거와 달리 진영을 뛰어넘어 에큐메니칼과 복음주의권 교단 및 단체가 함께 참여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우선 감리회를 비롯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 이하 교회협) 가입 교단 및 기관, 그리고 남북나눔운동(이사장 지형은 목사), 평화와 통일을 위한 연대(이사장 박종화 목사), 굿타이딩스(이사장 김용덕 장로) 등 단체가 발족명단에 이름을 올렸으며, 추후 교회협 비가맹교단 및 기관들의 참여가 예정돼있다. 교회협 이홍정 총무는 30일 오후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진행된 발족식에서 최근 한국교회총연합 소속 주요 8개 교단 총무단과 만나 가입에 관해 논의를 진행한 사실을 보고했다.

이 총무는 “우리는 오늘 남북교회의 교류협력을 위한 하나의 새로운 소통 질서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모였다”며 “남한의 교회와 기독교기구들이 이번 4·27 판문점선언을 공통분모로 새로운 협력 망을 구축함으로써 남남갈등을 해소하고 자주적 평화공존시대를 열어나가자”고 당부했다. 협력단의 궁극적인 목표는 향후 북한의 협력 기관인 조선그리스도교연맹과 더불어 ‘남북교회 협력단’을 구성해 나눔과 봉사를 위한 선교와 증언, 교류와 협력을 증진하는 데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4·27 판문점선언‘을 공동의 실천 과제로 인식하면서, 화해와 상생의 새 시대를 여는 데 앞장선다 △한국교회가 남북 간의 교류와 협력을 통한 한반도 화해와 평화정착을 위한 나눔과 봉사사역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협력의 틀을 제공한다 △남북교회, 특별히 북한의 조선그리스도교연맹과의 나눔과 봉사 사역에 대한 한국교회의 신학적 이해를 확산하고 선교적 과제를 제시하며 실천운동을 확산한다 △남북교회의 인적·물적 자원을 효과적·체계적으로 나누기 위해 정보공유를 극대화한다 △정의·평화·생명의 원칙에 따라 남북교회 간의 교류와 협력을 도모하며 동북아시아 교회와 시민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지역의 화해와 평화운동에 기여한다 등의 목적을 확인했다.

이를 위해 남북 간 정보 교류와 대화의 틀을 제공하고 협력지침을 마련하며, 공동사업을 제시 및 실천해나간다는 입장이다. 또한 해외교회와도 연대해 남북관계 발전을 모색하는 한편, 내년 상반기 중 협력단 차원의 방북도 추진할 계획이다.

협력단의 대표는 교회협 화통위원장 나핵집 목사와 남북나눔운동 이사장 지형은 목사가 공동으로 맡았고, 추후 복음주의권의 가입이 결정될 경우 교회협 비회원 교단장 1인과 여성대표 1인을 추가할 방침이다. 실무는 교회협 화해·통일위원회(화통위)가 담당한다.

한편 발족식을 기념해 전 WCC 아시아국장과 대한민국 초대 인권대사를 역임한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강연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박 회장은 이날 남북 상생의 길에 평화의 사도로 부름 받은 한국교회의 역할을 강조하며, 판문점 선언 실천에 교회가 앞장서기를 조언했다.

정원희 기자  whjung@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원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