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서울시민 1만 명, 자살예방 위해 밤길 걷다한국생명의전화·EBS, 2018 생명사랑밤길걷기 캠페인
지난 7일 여의도 한강공원 계절광장에서 '2018 생명사랑밤길걷기 캠페인'이 열렸다.

한국생명의전화(이사장 이성희)와 EBS가 지난 7일 여의도 한강공원 계절광장에서 '2018 생명사랑밤길걷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캠페인은 세계자살예방의 날을 맞아 소중한 이들의 자살을 막고 생명존중을 실천하기 위해 걷는 행사다.

캠페인에는 서울시민 약 1만 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5km, 10km, 36km 코스를 걸으며 생명존중 문화조성에 동참했다. 특히 36km는 하루에 36명씩 자살하는 대한민국의 자살률 실태를 반영해 의미를 더했다. 36km 참가자들은 어둠을 헤치며 희망으로 나아가듯 해질녘부터 동틀 때까지 무박 2일간 도심을 걸었다.

생명사랑밤길걷기 김희중 명예대회장은 "우리나라가 오랫동안 OECD 국가 중 자살률 1,2위를 이어가는 것은 존중과 배려의 부재, 생명경시 풍조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캠페인을 통해 우리나라의 풍조에 맞서 생명을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는 정신이 알려지길 바란다"고 격려사를 전했다.

이성희 이사장은 "삶의 위기 속에서 자포자기하고 절망하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갖고 희망의 끈을 놓지 말자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며 "서로 배려하고 존중하는 보살핌의 공동체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이날 한국생명의전화 홍보대사 배우 강신일, 가수 박지헌(V.O.S), 가수 강시라는 참가자들을 격려하고 축하하기 위해 특별공연과 더불어 5km 코스를 함께 걸었다. 또 이들은 하루 평균 자살자 수를 36명에서 18명으로 50% 감소시키자는 의미를 가진 ‘워크인 챌린지 3618’ 기부 프로젝트에도 적극 동참했다.

지난 7일 생명사랑밤길걷기 캠페인에 참여한 참가자들이 포토존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박은정 기자  nemo@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