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교회의 원조는 다락방(Upper Room)"서회, 한국 다락방 80주년 기념 감사예배
“전세계 한국인 묵상 알리겠다”

매일 묵상집 ‘한국다락방’이 창간 80주년을 맞아 기념 감사예배를 드렸다.

지난 7일 종교교회에서 드려진 기념감사예배에서 박종화 이사장(대한기독교서회)은 “주님의 이름으로 모이는 교회는 모두 다락방이다. 교회의 원조는 다락방”이라며 “우리가 읽는 하나님의 말씀을 가슴에 쓰고, 쓴 말씀대로 행하며 온 땅에 주님의 말씀을 전하자”고 전했다.

서진한 사장은 “대한기독교서회는 미국 다락방과 함께 다락방 디지털화를 추진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한국인이 쓴 묵상을 다락방에 수록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세계 그리스도인들이 직접 경험하고 깨달은 신앙고백을 담은 ‘다락방’은 1935년 미국에서 창간됐다. 다락방은 현재 33개 언어로 번역되어 100여 개국에 격월마다 200만 부 이상 발행되고 있다. 한국어판은 1938년 발행되기 시작해 군대, 학원, 병원, 교도소 등에 선교용으로 보급되고 있다.

매일 묵상집 ‘한국다락방’이 창간 80주년을 맞아 기념 감사예배를 드렸다.

기독교타임즈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