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육
한국화와 陶瓷의 특별한 만남목원대, 지역과 함께하는 CK-ART
   
 

목원대 미술·디자인대학 미술학부 한국화전공(주임교수 정황래)과 도자디자인학과(학과장 안병국)가 ‘지역과 함께하는 CK-ART 페스티벌’을 오는 8일까지 교내 미술관에서 개최한다.

페스티벌은 대학자체 특성화사업인 ‘CK-ART창의인재양성사업(단장 안병국)의 활동 결과 전시로 ‘Ceramic(도자디자인)과 Korean painting(한국화)’ 작품으로만 구성됐다. 현장에는 도자 20여 점과 한국화 35점, 도자회화의 융복합작품 20여 점, 해외미술문화체험 사생화 30여 점 등 총 10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한국화전공과 도자디자인학과 학생들은 도화몽 동아리 활동을 통해 전공분야에 대한 전문지식을 서로 공유하고 창작에 협력해왔다. 전공별 장점을 살려 융복합을 시도한 작품들은 참신하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 지난 여름 중국 항주와 경덕진, 삼청산, 황산일대에서 일주일간 학생들이 직접 보고 그린 산수풍경을 현장의 숨결이 그대로 느껴지는 수묵화로 만나볼 수 있다.

정황래 미술·디자인대학장은 “독창적 영역의 서로 다른 전공이 공동의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재학생들의 창의적인 창작활동을 지원하고 창업, 협업 등 다양한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며 “사제동행 해외미술문화체험과 동아리 운영 등에 대한 학습결과 작품들은 학생들의 재능과 독특한 아이디어들이 고스란히 담겨 볼거리가 넘치니 많이 찾아와 관람해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