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소견발표] 복음의 빛 되어 생동하는 중앙연회중앙연회 김종현 감독 당선자
   

중앙연회를 섬길 기회를 주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올려드립니다. 

저를 믿고 중앙연회 감독이라는 막중한 사명을 맡겨주신 중앙연회원들께도 머리 숙여 감사를 드립니다. 하나님께서 하셨습니다. 끝까지 붙드시고 손잡아 주셨습니다. 선거 막바지까지 오직 하나님만 바라보게 하셨습니다. 겸손한 마음으로 진정한 섬김의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역사해 주셨습니다. 

당선의 기쁨을 나누면서 여러 가지 생각이 스쳐 갑니다. 이번 감독선거에 임하면서 마음 중심을 지키려 애를 썼습니다. 복잡한 순간들에 맞닥드리기도 했지만, 중앙연회 유권자들께서 흔들리지 않으실 거라 확신했습니다. 변화하는 시대에 발맞춰 우리 중앙연회가 기독교 위상을 회복하는 데 앞장서 달라고 손을 들어 주신 줄 압니다. 자랑스러운 감리회, 복음으로 무장하여 앞장서는 중앙연회가 되기를 바라는 연회원들의 열망이 열매를 맺었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일 가운데에서 하나님의 뜻은 무엇인지, 하나님께서 무어라 말씀하시는지 듣고자 했습니다. 그동안 소홀했던 부분을 살피는 일에 중점을 두었고,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감독에 당선되면 어떤 일을 해야 하는가 깊이 생각하였습니다. 정책을 준비하면서도 중앙연회에 꼭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숙고하였습니다.

특별히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하나님께서 공감이라는 키워드를 토대로 겸손과 섬김이라는 메시지를 주셨습니다. 그렇기에 복음 안에서 사랑으로 공감하며 본질이 회복되는 중앙연회가 되는 것에 포인트를 두려고 합니다. 제시해 드린 정책을 짧은 기간 내에 다 이룰 수는 없을지라도 토대를 닦는 일에 전념할 것입니다. 연회원들과의 공감과 소통을 통해 함께 노력하는 연회가 되도록 힘쓸 것입니다. 

중앙연회 안팎으로 당면한 엄중한 현실 앞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다시 일어서 복음이 확장되고 생동하는 중앙연회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기독교대한감리회의 자랑스러운 중앙연회가 되도록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임하겠습니다. 

선거의 후유증을 극복하고 상생의 노력과 더불어 새로운 시대를 향한 방향성을 찾고 개선책을 구축해 나가겠습니다. 하나님 편에서 기독교 정신에 어긋나지 않는 감독이 되려 합니다. 여러분의 마음을 모아 주시고 힘을 보태주십시오. 복음으로 하나 된 우리 중앙연회가 생동하는 중앙연회가 되도록 기도하며 마음을 모아주십시오.

섬길 수 있는 기회를 주심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보다 더 나은, 보다 더 깊은 섬김의 모습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