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소견발표] 부흥하여 상생하는 서울남연회서울남연회 전준구 감독 당선자
   

먼저 부족한 저를 서울남연회 감독으로 세워주신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돌려드립니다. 무엇보다도 목사님 장로님들께서 선거 없이 단독후보로 세워주신 은혜를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서울남연회를 섬기도록 하겠습니다. 

이 시대는 교회 위기의 시대라고 볼 수 있습니다. 교회 존재 가치가 지속해서 위협을 받고, 목회환경이 너무도 어렵고, 무엇보다도 교회 부흥과 성장이 멈추어 있는 세대입니다. 따라서 본 당선자는 연회 내 모든 교회들이 부흥하여 상생하는 운동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초대교회는 구성원 자체가 복잡한 교회였습니다. 인종과 문화, 언어가 다른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그러나 복음으로 하나가 되었을 때 온전한 구원공동체를 이루었습니다. 이에 본 당선자는 복음 안에서 하나가 되는 서울남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교역자와 평신도 지도자들이 한마음 한뜻이 되어, 비전교회와 성장하고 있는 도약교회에 성장에너지를 제공하고, 평신도 단체의 활성화를 통하여 선교의 지경을 넓혀가서 부흥의 동력을 회복하도록 하겠습니다. 특별히 어려운 환경에서 목회에 헌신하고 계신 교역자들을 최선을 다해 섬기도록 하겠습니다. 

교회는 부흥되어야 합니다. 비전교회도 부흥하고 비전교회를 넘어선 도약교회도 부흥해야 합니다. 그래야 상생의 역사를 이룰 수가 있습니다. 본 당선자는 교회 부흥과 상생 사역을 위하여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대결보다는 소통으로, 분열보다는 화합에 앞장서서 모두에게 행복한 서울남연회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학연과 지연, 성별과 연령을 초월하여 복음 안에서 하나가 되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는 서울남연회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주님께서 이 땅에 남기신 지상명령은 “땅끝까지 이르러 복음을 전하라”는 선교명령입니다. 이에 본 당선자는 평신도 단체 지도자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선교의 지경을 넓혀 가도록 하겠습니다. 

연회는 행정의 장을 넘어서, 섬김과 소통의 장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본 후보는 교역자와 평신도 지도자들과 함께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모두에게 열려있는 ‘행복한 연회 행정’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부족한 사람이 감독의 직임을 신실하게 감당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기도해주시고, 협력해주시기를 간절히 소망하면서, 서울남연회에 속한 모든 교회와 목회자님들 그리고 평신도 지도자들과 성도님들께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이 함께 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최선을 다하면서 겸손한 마음으로 서울남연회를 섬기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독교타임즈  kmctime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