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감사보고서 사회법정 제출, “불쾌해”이주익 감사위원장, 총회현장서 책임전가

지난 30일 계산중앙교회에서 열린 제33회 총회에서 감사위원장 이주익 목사가 이철 목사가 특별감사보고서를 사회법정에 제출‧활용한 것에 대해 불쾌하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감사보고 시간에 한 회원이 “지난 6개월 동안 감리교회가 혼란스러웠다”며 “감사보고서가 총회나 총실위에 보고도 되기 전에 사회법정에 제출 돼 활용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감사보고를 하던 서기 최병돈 장로는 “총회나 총실위 보고는 일반감사일 경우만 해당된다”며 “특별감사의 경우는 감독회장에게 보고만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감사위원장 이주익 목사는 교리와장정을 근거로 설명하며 “감독회장이 요청하면 감사위는 감사를 진행할 수 밖에 없다”면서 “이철 목사의 총특재 감사 요청에 따라 감사를 하고 그 결과를 보고만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철 목사에게 보고된 것이 사회법정에 제출돼 활용됐는데 항의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 이 목사는 “보고서를 사회법정으로 가지고 가는 것은 이철 목사의 몫”이라고 책임을 떠넘기며 “사회법정으로 가지고 간 것에 대해 불쾌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준섭 기자  lovepopcon@naver.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