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배우 정애리 우간다 방문월드비전, 카라모자 지역 도움 요청
월드비전 친선대사 배우 정애리가 열악한 생활환경으로 고통 받는 아프리카 우간다 지역을 방문해 주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월드비전 친선대사 배우 정애리가 열악한 생활환경으로 고통 받는 아프리카 우간다 주민과 아이들을 만나 써내려간 희망의 메시지가 지난달 30일 ‘MBC 희망더하기’를 통해 방영됐다.
지난 6월 배우 정애리는 아프리카 우간다의 카라모자 지역을 방문해 식량 및 식수 부족, 노후된 주거시설 등 만성적인 경제적 빈곤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들을 만났다. 카라모자 지역은 수도 캄팔라에서 약 700km 떨어진 곳으로, 우간다 내에서도 고립된 곳에 위치해 가장 가난하고 열악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이 곳은 부족의 유일한 재산인 소떼를 차지하기 위한 무력 분쟁으로 많은 주민들이 목숨을 잃고 있으며, 이로 인해 남겨진 아이들이 스스로 생계를 책임지고 있다.
지난 2014년 이후 4년 만에 또다시 우간다 카라모자를 방문한 정애리 씨는 부모님을 잃고 어린 동생들을 돌보기 위해 학업을 중단한 채 일터에 나서는 소녀가장 아이들을 만나 위로를 전했다. 정애리 씨는 “보호받아야 할 어린 아이들이 가장이 되어 동생을 돌보고, 어려운 환경을 원망하기 이전에 자신의 힘이 부족한 것을 안타까워하는 모습에 가슴이 아팠다”며 “우간다 아이들이 생계 걱정 없이 학교에 다니며 자신의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많은 분들의 관심과 응원을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김혜은 기자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