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동성애, 관련집회 공공장소 금지돼야”인천기독교총연합 성명
편향된 경찰 태도 규탄
언론 편향보도 중단 요구

인천광역시기독교총연합회(총회장 이동원 목사)는 인천퀴어문화축제 논란과 관련한 성명을 내고 경찰의 편향된 법 집행 규탄 및 언론의 편향 보도 중단 등을 요구했다.
인천 기독교총연합은 지난달 29일 발표한 성명에서 “인천퀴어문화축제는 동구청이 불허한 집회임에도 강행되었고, 이에 반대하는 시민 및 단체들과 충돌을 야기했다”고 지적하고 “담배가 국민건강을 해치므로 공공장소에서 금연하듯이 동성애도 가정과 사회질서 및 자녀교육을 해치므로 공공장소에서 집회를 하지 못하도록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기총은 이 성명에서 “절대 다수의 국민들이 동성애와 퀴어문화축제를 우려하고 있다”면서 “소수자의 문화와 인권이란 명분 아래 비상식적이고 사회통념상 용인될 수 없는 동성간 성행위를 인권이라 주장하며 미풍양속과 윤리를 훼손하고 있으며 에이즈 등 질병의 위험이 크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인기총은 또 “불법 집회를 강행해 충돌을 야기한 주최 측을 규탄한다”면서 “동성애자의 거짓인권은 소중하고 절대 다수의 시민들의 인권은 소중하지 않은가” 반문했으며 경찰에 대해서도 “동성애 집회 참가자들은 보호하고 이에 반대한 시민들은 엄격하게 통제하는 편향적 법 집행을 했다”고 규탄했다.
인기총은 특히 “언론의 편향된 보도”를 주장하며 “동성애자들의 입장만 옹호하고, 이에 반대하는 선량한 시민들을 시대착오적이며 혐오와 폭력 세력으로 왜곡하고 있는 편향된 보도를 중단하고 언론의 사명에 부합하는 진실만 보도하라”고 요구했다.

김혜은 기자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