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교계
“일본이 사죄할 때까지 한국교회가 함께 하겠다”한국교회일천만기도운동본부, ‘정의기억연대’에 성금전달
대회장 윤보환 목사가 윤미향 대표(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에 성금을 전달했다.

한국교회일천만기도운동본부는 지난 7일 서울 종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진행되고 있는 제1360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 집회’에 참석해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대표 윤미향, 이하 정의기억연대)’에 성금 500만원을 전달했다.

한국교회일천만기도운동본부는 지난달 28일 광화문에서 진행됐던 ‘한국교회 일천만 기도대성회’에서 드려진 헌금을 정의기억연대, 광주나눔의 집, 한국순교자기념사업회에 전달하기로 한 바 있다.

이날 전달식에는 대회장 윤보환 목사(영광교회, 전 중부연회 감독)를 비롯해 실무진들이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윤 목사는 “한국교회 위안부 할머니들을 사랑하고 있다”면서 “일본정부가 사죄할 때까지 한국교회는 함께 할 것”이라고 말한 뒤, 함께 간 실무진들과 함께 “일본 정부는 사죄하라, 보상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날 집회에는 마이크 혼다 미국 전 상원위원과 한국교회연합, 광양마루초등학교, 춘천중학교 창원사파고등학교, 성신여대, 광천중학교, 제주애월초등학교, 국민대학평화의소녀상건립추진위, 성신여대 학생들이 함께 했다.

윤보환 목사를 비롯한 실무진들이 “일본 정부는 사죄하라, 보상하라”를 외치고 있다.

김준섭 기자  joons@kmctimes.com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