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회 감리회
여선교회 “전○○, 목사직·감독직 사퇴” 성명 채택제50회 총회, ‘100만 서명 운동’ 전개

“전○○목사는 목사직과 서울남연회 감독직을 사퇴하라!”

여선교회전국연합회를 대표하는 총대들이 전준구 감독의 목사직과 서울남연회 감독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22일 한남동 여선교회관에서 열린 제50회 정기총회에서는 전준구 감독의 감독직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서가 채택됐다.

이날 성명서 채택에 앞서 총회대표들은 “감독직 사퇴”를 요구한 기존의 성명서에 더해 “감독 뿐 아니라 목사직까지 내려놔야 하는 것 아니냐”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하면서 “목사직과 감독직 사퇴”를 주장했다.

성명에서 여선교회는 “성폭행, 성추행 등 유사한 사건으로 25번이나 재판정에 섰던 이가 연회의 감독으로 단독으로 출마해 무투표 당선”되고 “총회에서 모든 감독님들이 그와 함께하는 이취임식을 거부했음에도 불구하고 조금도 죄송해 하는 마음 없이 취임식을 하고 감독의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현 상황을 규탄했다.

여성들은 “여선교회는 감리회의 목사라는 목사 자신의 신실함을 믿었고 감리회의 자정능력을 믿었기 때문에 그 동안 가급적 소리를 내지 않았다”고 전제하고 “금품을 제공한 이를 고발하고, 성폭력 혐의가 있는 목사의 감독취임을 반대하자 창피한 일 들추지 말고 ‘정치적 움직임’을 그만 두라며 침묵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교회내 성폭행과 성추행에 대해 반대하고 가해자인 목사를 징계하라고 하는 것이 진정 ‘파벌을 만드는 계파 정치’로 보이는가” 질문했다.

이러한 전제를 바탕으로 여선교회는 △전○○목사는 목사직과 서울남연회 감독직을 사퇴하라 △총회 재판부는 조속히 재판을 진행하고 공명정대하게 판결하여 성폭력 피해 여성과 사회를 향해 자정능력 있는 믿음직한 교단임을 천명하라 △목회자에 의한 성폭력이 발생할 경우, 교단 행정부가 즉각 개입할 수 있는 대응 지침을 마련하고 법제정을 통해 ‘성폭력 없는 감리회’ 구현을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또 △감독회장을 비롯한 11개 연회 감독, 감리사, 평신도 단체와 지도자들이 우리의 부르짖음에 침묵하지 말고 적극 동참하여 줄 것 △전○○ 목사가 사퇴를 위한 일백만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교회 내 성폭력이 근절되는 그날까지 감리회 정화운동을 전개해 갈 것을 천명했다.

김혜은 기자  21c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